정치

서울경제

추미애, "맞으면서 컸다" 윤석열에 회초리..합성사진 올려

김경훈 기자 입력 2021. 12. 08. 17:22 수정 2021. 12. 08. 17:4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검사 인사와 감찰, 징계 등을 놓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 후보에게 '매질'을 하는 듯한 패러디물을 올렸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저의 명을 거역했다" 등의 격한 발언을 이어갔고, 윤 후보는 "검찰총장은 법리적으로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맞서면서 강하게 부딪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페이스북
[서울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검사 인사와 감찰, 징계 등을 놓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 후보에게 '매질'을 하는 듯한 패러디물을 올렸다.

8일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가 전날 출연한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원칙주의자인 부친에게 대학생 때까지 맞으면서 컸다'는 발언을 공유한 뒤 "체벌로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앞서 윤 후보는 방송에서 "대학 다닐 때도 아버지에게 맞았다. 술 먹고 밤늦게 돌아다니다 혼도 많이 났다"면서 "공부도 안 하고 친구들과 맨날 밤늦게 다니니 고무호스를 접어서 실로 묶어 놓으셨더라. 맞고 나니 술이 다 깼다"고 지난날을 떠올렸다.

김 대변인의 게시물에 추 전 장관은 글 없이 합성 사진으로 댓글을 남겼다. 사진을 보면 한복을 입고 땋은머리를 한 소년이 종아리를 걷고 서 있고, 옆에는 방망이를 든 여성이 앉아 있는데 소년의 얼굴에는 윤 후보가, 매를 든 여성의 얼굴은 추 전 장관이 합성됐다.

이같은 추 전 장관의 합성 사진 댓글은 '맞으면서 컸다'는 윤 후보를 자신이 따끔하게 혼내주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읽힌다.

한편 추 전 장관은 법무장관으로 재직하면서 검찰총장인 윤 후보와 검찰 개혁을 둘러싸고 첨예한 갈등을 빚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저의 명을 거역했다" 등의 격한 발언을 이어갔고, 윤 후보는 "검찰총장은 법리적으로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맞서면서 강하게 부딪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