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맨유 출신 퍼디낸드 "리버풀 필립스, 바레시 연상케 했다" 극찬

양승현 기자 입력 2021. 12. 08. 17:43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장 출신 리오 퍼디낸드가 라이벌 팀인 리버풀의 나다니엘 필립스를 이탈리아 전설적인 수비와 비교하며 극찬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8일(한국시각) "필립스가 AC밀란전에서 어려운 선발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다"면서 "그는 주축 수비수들인 버질 반 다이크나 이브라히마 코나테와 큰 차이가 없었다"고 극찬했다.

경기 이후 퍼디낸드는 영국 BT스포츠에서 "필립스의 '턴' 동작은 이탈리아 전설적인 수비수 프랑코 바레시를 연상케 했다"고 극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데일리메일은 8일(한국시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장 출신 리오 퍼디낸드가 리버풀의 나다니엘 필립스를 이탈리아 전설적인 수비와 비교하며 극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C밀란전을 앞두고 몸풀고 있는 필립스. /사진= 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장 출신 리오 퍼디낸드가 라이벌 팀인 리버풀의 나다니엘 필립스를 이탈리아 전설적인 수비와 비교하며 극찬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8일(한국시각) "필립스가 AC밀란전에서 어려운 선발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다"면서 "그는 주축 수비수들인 버질 반 다이크나 이브라히마 코나테와 큰 차이가 없었다"고 극찬했다. 필립스는 2021-22시즌 겨우 4경기에만 출전했다.

리버풀은 이날 이탈리아 밀란 산시로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라운드 B조 최종전 AC밀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필립스는 경기 내내 안정적인 수비력을 선보이며 좋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후반 18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프랑크 케시에가 강하게 압박하는 상황에서 여유로운 드래그백 동작으로 벗어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경기 이후 퍼디낸드는 영국 BT스포츠에서 "필립스의 '턴' 동작은 이탈리아 전설적인 수비수 프랑코 바레시를 연상케 했다"고 극찬했다.

바레시는 1977년 은퇴한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로 20년 동안 AC밀란에서 활약했다. 그중 15년 동안 팀 주장 역할을 수행했다. 현재까지도 스위퍼(수비수 가장 뒤쪽 방어 역할을 맡은 선수)의 가장 좋은 예시로 통한다.

양승현 기자 mickeyan9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