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靑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해"

윤경환 기자 입력 2021. 12. 08. 17:44 수정 2021. 12. 08. 17:55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불참) 동참에 일단 거리를 뒀다.

다만 올림픽과 종전 선언 추진을 분리하는 등 보이콧 동참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그는 "정부 대표 참석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며 "종전 선언과 베이징 올림픽은 직접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북관계 위해 '줄타기 외교' 나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서울경제]

청와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불참) 동참에 일단 거리를 뒀다. 다만 올림픽과 종전 선언 추진을 분리하는 등 보이콧 동참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남북 관계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또다시 ‘줄타기 외교’에 나선 모양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현재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우리가 베이징 올림픽에 정부 차원의 참석을 확정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정부 대표 참석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며 “종전 선언과 베이징 올림픽은 직접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전 선언 추진과 관련해서는 한미 간 협의가 주축이 돼 조율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가 이같이 모호한 입장을 취한 것은 한국전쟁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을 자극하지 않고 어떻게든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종전 선언의 기반을 닦겠다는 의지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최근 양국 모두를 껴안으려는 외교에 또다시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25일과 이달 2일에는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을 잇따라 면담하며 중국 당국을 안심시켰다. 이후 문 대통령은 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한 뒤 오는 12~15일 호주를 국빈 방문하기로 했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문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있는 회의체이고 호주는 현재 중국과 극한 대립 중인 국가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