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서울경제

11일 첫방 '엉클', 루저 뮤지션 오정세 삼촌의 코믹유쾌 성장기

엄수빈 인턴기자 입력 2021. 12. 08. 17:45 수정 2021. 12. 08. 17:47

기사 도구 모음

'엉클' 오정세, 이경훈, 송옥숙의 긴장감 넘치는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11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엉클'(극본 박지숙/연출 지영수) 측이 8일 왕준혁(오정세), 민지후(이경훈), 신화자(송옥숙)이 심각한 눈빛 대치를 펼치고 있는 '패닉 조우'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극중 삼촌 왕준혁과 함께 백화점 VIP 라운지를 찾은 민지후가 할머니 신화자와 맞닥뜨린 장면.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엉클' 오정세, 이경훈, 송옥숙 / 사진=TV조선 제공
[서울경제]

'엉클' 오정세, 이경훈, 송옥숙의 긴장감 넘치는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11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엉클'(극본 박지숙/연출 지영수) 측이 8일 왕준혁(오정세), 민지후(이경훈), 신화자(송옥숙)이 심각한 눈빛 대치를 펼치고 있는 '패닉 조우'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엉클'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방영된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누나의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등학생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다.

오정세는 이혼 후 난데없이 나타난 누나 왕준희(전혜진)로 인해 조카 민지후를 떠맡게 되는 '육아엉클' 왕준혁 역으로 분한다. 이경훈은 부유했으나 불행한 가정환경과 불균형한 어른들 틈에서 자라나 눈치코치 백 단이 되어버린 어른이 민지후 역, 송옥숙은 손자 민지후를 데리고 야반도주한 며느리 왕준희를 죽여버리겠다는 각오로 찾아다니는 신화자 역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은 극중 삼촌 왕준혁과 함께 백화점 VIP 라운지를 찾은 민지후가 할머니 신화자와 맞닥뜨린 장면. 갑작스러운 신화자의 등장에 놀라 넘어진 민지후는 트라우마가 발현된 듯 두려움이 가득 담긴 눈빛이다.

신화자는 서늘한 표정으로 민지후를 향해 팔을 뻗고 있다. 넘어진 민지후를 발견하고 급하게 달려온 왕준혁은 의문 가득한 눈으로 신화자를 쳐다본다. 민지후가 할머니 신화자를 보자마자 공포에 질린 이유는 무엇일지, 어딘지 수상한 가족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엄수빈 인턴기자 soob@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