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국토부·서울시, 내년 2월까지 공공재개발 후보지 2차 공모

김흥록 기자 입력 2021. 12. 08. 17:46 수정 2021. 12. 08. 17:47

기사 도구 모음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가 공공재개발 사업의 후보지 2차 공모를 이달 말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진행하고 내년 4월 중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공모 대상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서울시 내 기존 정비구역(재개발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을 준비 중인 신규·해제 구역이다.

서울시에서 이달 말 선정할 예정인 신속통합기획에 탈락한 구역도 신청이 가능하다.

구체적인 공모 대상, 선정 기준, 절차를 담은 공모 계획안은 이달 말 발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가 공공재개발 사업의 후보지 2차 공모를 이달 말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진행하고 내년 4월 중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이 참여해 용적률 상향,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비 사업이다.

공모 대상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서울시 내 기존 정비구역(재개발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을 준비 중인 신규·해제 구역이다. 서울시에서 이달 말 선정할 예정인 신속통합기획에 탈락한 구역도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공모 신청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이 1차 당시 10%에서 30%로 높아진다. 구체적인 공모 대상, 선정 기준, 절차를 담은 공모 계획안은 이달 말 발표한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