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2030년대 우리 사회가 요구하는 교회상(像) 찾아갈 것"

최성욱 기자 입력 2021. 12. 08. 17:46 수정 2021. 12. 08. 17:55

기사 도구 모음

"앞으로 2030년대를 향해 가는 우리 사회가 요구하는 교회상이 무엇이며 우리 교구는 어떻게 응답해야 할 것인지, 하느님 백성 모두와 함께 기도하면서 모색하고, 고민하고, 찾아가겠습니다."

8일 제14대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로 공식 임기를 시작한 정순택 대주교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거행한 착좌 미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임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착좌 미사
"신부들의 의견 귀기울여 듣고
사목적 열정 펼치는 장 마련
현재·미래의 주역인 젊은이들
동반하는 교회 되도록 힘쓸 것"
신임 서울대교구장 정순택(사진 왼쪽) 대주교가 전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에게 목장을 건네받고 있다./사진제공=서울대교구
[서울경제]

“앞으로 2030년대를 향해 가는 우리 사회가 요구하는 교회상이 무엇이며 우리 교구는 어떻게 응답해야 할 것인지, 하느님 백성 모두와 함께 기도하면서 모색하고, 고민하고, 찾아가겠습니다.”

8일 제14대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로 공식 임기를 시작한 정순택 대주교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거행한 착좌 미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착좌 미사는 정 대주교를 비롯해 한국 주교단과 주한 교황 대사 앨프리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공동 집전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대주교가 8일 오후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착좌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정 대주교는 이날 강론에서 “저의 임명 소식에 많은 분들이 놀라셨으리라 생각된다”며 “물론 저 자신도 많이 놀랐고 많은 걱정과 많은 생각, 그리고 많은 의문들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새 교구장에게는 마치 교구 신부님들 한 분 한 분께 새로운 도화지를 선물해 주시려는 하느님의 뜻이 깃든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고 전했다. 정 대주교는 이어 “서울대교구에는 거의 1,000명에 가까운 훌륭한 신부님들이 계신다. 신부님들 한 분 한 분이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아 다시금 열정적으로 흰 도화지에 그려 가시도록 새 출발점에 서신 것으로 저는 이해한다”며 “사목적 열정을 펼쳐 나가는 장을 마련하고 그 구체적 방법을 모색하고자 여러 신부님들의 의견에 함께 귀 기울여 경청하면서 찾아가고 싶다. 모든 신부님들께서 함께 기도해 주시고 협력해 주시기를 청한다”고 말했다.

청소년 사목도 앞으로의 주요 과제로 꼽았다. 정 대주교는 “미래의 주역이자 현재의 주역이기도 한 젊은이들을 동반하는 데 더욱 힘쓰는 교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오늘날 사회에서 가장 힘들고 어려움을 겪는 젊은이들을 위해 우리 교회가 더 많은 관심과 사랑을 갖고 동반하면서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임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사진제공=서울대교구

미사에 앞서 진행된 착좌식에서는 교황 대사와 전임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이 주교의 품위와 관할권을 상징하는 지팡이인 목장(牧杖)을 정 대주교에게 전달했다. 염 추기경은 인사말에서 “정 대주교는 하느님 백성과의 친교와 경청, 남북 형제들 간의 화해뿐 아니라 자연환경과도 일치하고 함께하는 자세를 지녀야 할 것”이라며 “정 대주교와 함께 걷는 이 여정에 서울대교구 신앙 공동체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10월 28일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서울대교구장으로 임명된 정 대주교는 1961년 대구에서 태어나 1984년 서울대 공업화학과를 졸업한 뒤 가톨릭대에 편입해 1992년 사제품을 받았다. 스페인에서 창립한 가르멜수도회에 입회한 정 대주교는 수도자 양성에 힘써오다 2013년 말 서울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된 후 청소년 사목에 각별한 애정을 쏟아왔다. 교황과 대주교 등 고위 성직자가 착용하는 복장인 ‘팔리움 수여식’은 국내에서 교황 대사 주례로 거행된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