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김 총리, 코로나 확산세에 긴급 지시.. "장관이 직접 현장점검하라"

강동효 기자 입력 2021. 12. 08. 17:46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각 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 점검을 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각 부처에 긴급지시를 통해 "장관과 처·청장은 9일까지 해당 부처 소관 분야와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고 결과를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 "지난 6일부터 시행 중인 강화된 방역조치가 현장에서 원활하게 이행되는지 점검 및 시정조치하라"며 "보완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발굴해 개선방안을 중대본에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교·학원 등 주요 시설 점검 뒤 시정조치 주문해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수원=연합뉴스
[서울경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각 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 점검을 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각 부처에 긴급지시를 통해 “장관과 처·청장은 9일까지 해당 부처 소관 분야와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고 결과를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주요 소관 분야 시설은 학교·학원, 군부대, 지역축제, 실내외 체육시설, 종교시설, 대형유통시설,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김 총리는 또 “지난 6일부터 시행 중인 강화된 방역조치가 현장에서 원활하게 이행되는지 점검 및 시정조치하라”며 “보완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발굴해 개선방안을 중대본에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연말까지 4주간을 특별점검기간으로 정해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처하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사상 처음으로 하루 7,000명을 넘어 방역 상황이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