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말 많이 하다 역풍.. 이재명의 '저인망식 달변' 리스크

박준석 입력 2021. 12. 08. 18:10 수정 2021. 12. 08. 20:28

기사 도구 모음

'메시지 물량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근 선거 전략은 이렇게 요약된다.

그럼에도 이 후보 측은 당분간 '메시지 물량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유권자들은 어차피 본인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을 골라 듣는다"며 "다양한 메시지를 발신해 필요한 곳에 꽂히게 하는 전략을 유지하되, 메시지를 지금보다 압축적으로 다듬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오후 전북 진안군 진안인삼상설시장을 방문해 즉석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메시지 물량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근 선거 전략은 이렇게 요약된다.

이 후보는 7일 공식 일정만 3개를 소화했다. 그가 유권자들 앞에서 혼자 발언한 시간만 80분에 달했다. 대선후보는 통상 '오늘의 메시지'를 정하고 다니지만, 이 후보는 그렇지 않다. 6일 이 후보의 발언을 보면, 문재인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을 “쥐꼬리”라고 비판했고, 대장동 특검 도입을 “100% 환영한다”고 했고, 조국 사태까지 사과했다. 주말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버스) 지역 순회 때는 1, 2시간 단위로 현장 방문 일정을 잡는데, 매번 즉석 연설을 한다. 이동 중엔 유튜브 라이브 방송도 한다.

이 후보의 강점인 순발력과 소통 능력, 정책 능력을 살뜰히 활용하기 위해서다. 민주당 관계자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가만히 전략'과 차별화하는 목적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달변·다변 전략'이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당내에서 나온다.


말 많아지니 실수·사고도 늘어난다

①우선 발언이 많다 보니 실언도 잦아진다. 최근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표현 논란이 대표적이다. 이 후보는 3일 전북 전주에서 청년들을 만나 정치인은 지지자를 만나 힘을 얻는다면서 “우리 존경하는 박 전 대통령께서도 대통령 하다 힘드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이후 민주당 지지자들이 반발하자 이 후보는 7일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이라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고 번복해 논란을 키웠다. 민주당 재선 의원은 8일 “즉흥적으로 부연 설명을 하다 논란을 자초했다”며 “‘가볍다’는 부정적 이미지가 더 강화될까 걱정”이라고 했다.

②쏟아져 나오는 발언들이 서로 꼬이기도 한다.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의제가 묻히기도 한다. 이 후보는 7일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에서 '세금 중과 및 대출 규제→투기수요 억제→집값 안정'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를 비판하며 “공급을 충분히 늘리는 쪽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이 실제 공급 확대를 위한 재건축 규제 완화를 검토하고 있는 만큼, 과감한 ‘우클릭’ 신호로 해석됐다. 하지만 같은 날 서울대 강연에서는 국토보유세 공약을 철회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며 “토지에 관한 부담을 늘리는 것은 불가피하다”며 정반대 메시지를 내보냈다.

③발언이 종종 거칠어지기도 한다. 이 후보는 최근 호남을 방문해 윤석열 후보를 향해 ‘무능ㆍ무식ㆍ무당의 3무 후보’라고 공격했지만, 타이밍이 문제였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당시 이 후보는 연일 반성문을 쓰며 바짝 엎드리는 중이었는데, 네거티브 메시지가 이 후보 입에서 나가는 게 맞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변은 전략... 말 줄이지 않겠다"

그럼에도 이 후보 측은 당분간 '메시지 물량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와 선거대책위의 메시지팀은 사실상 24시간 가동되고 있다.

이는 이 후보의 정치적 환경과 직결돼 있다. 윤석열 후보는 '정권 교체'만 외쳐도 된다. 이 후보의 처지는 복잡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적절히 차별화도 해야 하고, 강성 친문재인계의 마음도 사야 하고, 외연도 확장해야 하고, 윤 후보를 뛰어넘는 능력도 보여 줘야 한다. 메시지를 동시다발적으로 내보낼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말'에 대해 이 후보가 워낙 자신감을 갖고 있기도 하다. 민주당 관계자는 "유권자들은 어차피 본인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을 골라 듣는다"며 "다양한 메시지를 발신해 필요한 곳에 꽂히게 하는 전략을 유지하되, 메시지를 지금보다 압축적으로 다듬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