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한국만의 특성 고려한 ESG 공시기준 만들어야"

심우일 기자 입력 2021. 12. 08. 18:13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 입장에서 국제 지속가능성 기준위원회(ISSB)의 공시 기준을 단순 번역만 하는 건 의미가 없습니다. 기준 수립 과정에서 한국이 적극 참여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곽수근 국제회계기준(IFRS)재단 이사(서울대 경영대학 명예교수)는 8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글로벌 기준에 따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 확산 전략 토론회'에서 "ISSB를 그냥 번역만 하는 것이 아닌, 한국만의 특성을 고려한 공시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SG 공시 확산 전략 토론회]
"ISSB 카운터파트 만들어 韓 기준 수립 적극 참여해야"
"투자 수요 적은 기업에 글로벌 기준 적용 신중" 조언도
재무·비재무정보 공시 간 연계성 높여야 한다는 의견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 공시 확산 전략 토론회’에서 이동섭(왼쪽부터) 국민연금공단 수탁자책임실장, 서정우 KSSB준비위원회 위원장, 곽수근 IFRS재단 이사, 안윤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 문혜숙 KB금융지주 ESG전략부장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회계기준원
[서울경제]

“우리나라 입장에서 국제 지속가능성 기준위원회(ISSB)의 공시 기준을 단순 번역만 하는 건 의미가 없습니다. 기준 수립 과정에서 한국이 적극 참여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곽수근 국제회계기준(IFRS)재단 이사(서울대 경영대학 명예교수)는 8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글로벌 기준에 따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 확산 전략 토론회’에서 “ISSB를 그냥 번역만 하는 것이 아닌, 한국만의 특성을 고려한 공시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금융위원회·한국거래소·한국회계기준원·한국지배구조원이 공동 주최했다.

IFRS재단은 지난 달 ISSB를 발족했다. 최근 ESG 투자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통일된’ ESG 공시 규준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IFRS재단은 140여 개국에서 활용하는 회계기준을 제공하고 있어 전 세계에서 통용될 수 있는 ESG 공시 기준을 구축하기에 적합한 기구로 평가돼 왔다. ISSB는 ‘환경’ 단위에선 ‘기후변화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TCFD)’의 공시 표준을, ‘산업별 공시’에선 미국 지속가능성회계기준위원회(SASB)의 기준을 주로 인용했다.

곽 이사는 “한국이 ISSB의 카운터 파트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한국형 지속가능성 기준위원회(KSSB) 설립을 추진하며 비재무공시 기준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어 곽 이사는 “글로벌 ESG 공시 기준이 만들어진다면 우리나라만의 특성을 고려한 기준을 또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선 감독기구, 한국거래소, 기준 제정 기구, 기업 역량 평가 기구, 정보 인증(assurance) 기관이 모두 힘을 합쳐서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ESG 공시에 소극적인 기업에 ISSB의 비재무정보 공시 기준을 적용해야 할지도 고민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서정우 KSSB 준비위원회 위원장(국민대 경영대학 명예교수)은 “글로벌 기업에게 국제 ESG 공시 기준 도입은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그러지 않은 기업에게 국제 기준을 적용해야 하는지는 우리가 좀 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이들 기업에 대해선 국제 ESG 공시 적용을 상당히 미뤄주거나 우리나라가 만들어낸 기준을 제시해서 단계적으로 접근하게 하는, 교육적 기회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재무·비재무정보 공시 사이의 연계성도 높아져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안윤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는 “기후변화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TCFD)에서 보면 기후 물질 리스크를 재무적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객관적인 기준이 없다“며 ”이에 대해 새로운 ISSB 기준을 만들 때 논의가 활발해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혜숙 KB금융지주 ESG전략부장도 “재무보고는 대부분 상반기에 나오는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6월 평가시즌에 맞춰서 나와 두 보고 간 시차가 발생한다”며 “재무·비재무보고 공시가 비슷한 시기에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 단위에서 투자자들에게 시의성 있는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 부장은 ”예를 들어 환경부의 환경정보공개제도의 경우 전년도 배출량이 올해 12월에 나와 실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건 1년 뒤“라며 ”이렇게 시의성 없는 데이터를 활용하게 되면 투자자들이 의사결정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심우일 기자 vit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