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LX하우시스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PVC 추출 성공"

박호현 기자 입력 2021. 12. 08. 18:15

기사 도구 모음

사용기한이 지난 창호와 바닥재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8일 LX하우시스(108670)는 버려진 PVC(폴리염화비닐) 창호 및 바닥재에서 PVC를 추출해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LX하우시스는 독자 기술인 '선택적 매칭 제거 기술'을 활용해 PVC 창호 및 바닥재 제조 시 포함되는 가소제, 안정제 등 다양한 첨가제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기존 PVC와 물성이 동등한 수준의 고순도 재생 PVC를 추출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자기술로 고순도 재생 PVC 추출 성공
[서울경제]
LX하우시스 연구원들이 PVC 추출 기술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X하우시스

사용기한이 지난 창호와 바닥재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8일 LX하우시스(108670)는 버려진 PVC(폴리염화비닐) 창호 및 바닥재에서 PVC를 추출해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PVC는 각종 건축자재, 건축용 파이프, 전선 피복 등 다양한 곳에서 쓰이는 범용 고분자 물질 중 하나다.

PVC 고분자 속에 포함된 염소 성분으로 인해 재사용이 어렵다. 또 PVC 가공 시 추가되는 각종 첨가제를 제거하는 어려움이 있어 재활용이 어려웠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폐 PVC 가공 제품에서 PVC 원료를 추출해 재활용 하는 기술 개발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LX하우시스가 이번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해당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LX하우시스는 독자 기술인 '선택적 매칭 제거 기술'을 활용해 PVC 창호 및 바닥재 제조 시 포함되는 가소제, 안정제 등 다양한 첨가제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기존 PVC와 물성이 동등한 수준의 고순도 재생 PVC를 추출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기술로 회수된 재생 PVC는 새로운 창호 및 바닥재 제품 제조에 직접 사용해도 제품 특성이 크게 저하되지 않고, 자체 테스트 결과 각종 환경 기준에서 정하는 중금속 등 함유향 기준치에서도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는 현재 이 기술을 활용한 '재생 폴리염화비닐의 제조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PVC 원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건축자재 제품을 생산하는 만큼 PVC 재활용 기술 개발에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국내 화학 공정 기업들과 협력해 재생 PVC 양산 공정 확보를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 기자 greenlight@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