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국민의힘 "'쥴리' 봤다는 유튜브 방송 '가짜뉴스" 법적 조치 예고

신혜연 입력 2021. 12. 08. 18:40 수정 2021. 12. 09. 06: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측이 8일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콘텐츠 대표가 과거 '쥴리'라는 예명을 쓰고 유흥업소를 출입했다는 '공개 증언'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강조하고 나섰다.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단연코 김건희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이같은 증언이 나온 유튜브 방송을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 최 부대변인은"열린공감TV 방송은 가짜뉴스"라며 이 내용을 전파한 언론과 관련 글을 올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지난 2019년 7월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부인 김건희씨. 2019.7.25.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겨레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과거 나이트클럽에서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고 증언한 내용을 보도했다. 방송은 안 회장이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최 부대변인은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사실과 다르고 방송 자체로 말이 안 된다"며 "제보자 한 명을 내세워 김건희씨에 대한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수준 낮은 내용을 그대로 방송하고, 하반부에는 같은 제보자가 이재명 후보의 어린 시절을 증언하며 예찬론을 펼치다니 이런 것을 방송하거나 언급하는 분들은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방송에는 '○○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에는 김건희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을 다니고 있었다"라며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1997년경은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라고 해명했다. 이어서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경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돼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고 말했다.

최 부대변인은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라며 "대선 후보였던 추미애 전 장관까지 나서 근거 없는 인신공격도 잔혹하게 퍼뜨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해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라며 "이런 끔찍한 인격살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