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오미크론 퍼져도.. IOC "베이징올림픽 연기 없다"

박재홍 입력 2021. 12. 08. 19:01 수정 2021. 12. 09. 05:10

기사 도구 모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년 2월 4일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해 연기될 가능성을 일축했다.

8일(한국시간) 독일 dap 통신 등에 따르면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주니어(스페인) IOC 위원 겸 베이징올림픽 조정위원장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베이징올림픽 연기는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년 2월 4일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해 연기될 가능성을 일축했다.

8일(한국시간) 독일 dap 통신 등에 따르면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주니어(스페인) IOC 위원 겸 베이징올림픽 조정위원장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베이징올림픽 연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은 지난달 말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베이징올림픽 개최 일정에 대한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사마란치 위원장은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미 코로나19 방역을 빈틈없이 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일어나는 거의 모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베이징올림픽 조직위는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입국 날부터 출국 때까지 경기장과 훈련장, 숙소 등 제한된 장소로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버블 방역’ 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다. 사마란치 위원장은 “우리는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한 리허설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