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끝날때까지 모른다".. 본선 확정팀 없는 G조, 마지막 혈투

양승현 기자 입력 2021. 12. 08. 19:08

기사 도구 모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팀들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

그중 G조는 유일하게 본선행을 확정한 팀이 아직 없다.

이들은 이번 최종전을 통해 토너먼트 16강에 올라갈 두 팀(1,2위), UEFA 유로파리그 진출할 3위팀 그리고 탈락할 4위 등이 모두 정해진다.

두 팀 역시 이번 경기를 무조건 승리해야 16강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라운드 G조 팀들이 오는 9일(이하 한국시각) 토너먼트 16강 티켓 두장을 두고 끝까지 혈투를 펼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 2일 프랑스 리그1 스타드 렌과의 경기에서 득점 후 세레모니하고 있는 헤나투 산체스(릴). /사진= 로이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팀들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 그중 G조는 유일하게 본선행을 확정한 팀이 아직 없다.

현재 릴(프랑스)이 조 선두(2승2무1패 승점 8점)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승점 7점), 3위는 세비야(승점 6점)와 최하위에는 볼프스부르크(승점 5점)가 머물러 있다. 4팀은 승점이 각각 1점차에 불과하다. 이들은 이번 최종전을 통해 토너먼트 16강에 올라갈 두 팀(1,2위), UEFA 유로파리그 진출할 3위팀 그리고 탈락할 4위 등이 모두 정해진다.

가장 유리한 팀은 릴이다. 릴은 오는 9일 오전 5시(한국시각) 독일 VfL 볼프스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1-2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라운드 G조 최종전에서 볼프스부르크와 격돌한다. 선두와 최하위의 대결이다. 두 팀은 지난 9월 가장 최근 맞대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릴은 이날 무승부만 기록해도 지난 2006-07시즌 이후 약 15년 만에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같은시간 잘츠부르크는 세비야와 격돌한다. 두 팀 역시 이번 경기를 무조건 승리해야 16강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승리하는 팀은 무조건 16강에 오른다.  

난해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볼프스부르크가 릴에 승리하고 잘츠부르크가 세비야와 비기면 릴, 잘츠부르크, 볼프스부르크 등 세 팀이 공히 승점 8점으로 조별라운드를 마치게 된다. 이 경우 해당 세 팀간의 맞대결 결과를 통해 우열을 가려야 한다. 

양승현 기자 mickeyan9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