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TV

오미크론 차단..가나·잠비아발 입국자도 입국제한

이휘경 입력 2021. 12. 08. 19:09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가나와 잠비아를 입국제한 국가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등 9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하고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해왔는데, 새로 2개국이 추가되면서 총 11개국으로 늘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가나와 잠비아를 입국제한 국가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제2차 신종변이대응 범부처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고 오는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따라 10일부터 16일까지 가나, 잠비아에서 한국으로 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이 금지되며, 이 국가에서 오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백신 접종과 관계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한다.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등 9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하고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해왔는데, 새로 2개국이 추가되면서 총 11개국으로 늘어났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을 주요 변이로 지정했다. 국내에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8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