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S

"넘나 예쁜 것".. 달리는 크리스마스 트리에 '환호'[영상]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12. 08. 20:08

기사 도구 모음

엘살바도르의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포착된 자동차가 화제다.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엘살바도르 매체 엘살바도르닷컴은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진행된 크리스마스 '행진'이 화제라고 전했다.

매체는 "지나가는 시민들은 일제히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쳤다"며 행진이 산살바도르 내 유명 명소인 플라자 엘살바도르 델 문도까지 이어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엘살바도르 매체 엘살바도르닷컴에 따르면 지난 4일 크리스마스 트리 전구들로 둘러싸인 자동차가 수도 산살바도르에 등장해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다. 영상은 산살바도르 헤네랄에스깔론로(路)에 등장한 화제의 행진. /영상=엘살바도르 매체 엘살바도르닷컴 공식 홈페이지
엘살바도르의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포착된 자동차가 화제다.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엘살바도르 매체 엘살바도르닷컴은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진행된 크리스마스 '행진'이 화제라고 전했다. 매체는 "수많은 크리스마스 트리 전구들로 둘러싸인 자동차가 산살바도르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다"며 지난 4일 화려한 차량 한 대가 헤네랄에스깔론로(路)에 등장했다고 전했다.

이날 크리스마스 '행진'은 오후 5시30분쯤 시작해 저녁 8시까지 이어졌다. 화제의 차량은 '행진' 내내 시민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매체는 "지나가는 시민들은 일제히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쳤다"며 행진이 산살바도르 내 유명 명소인 플라자 엘살바도르 델 문도까지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엘살바도르닷컴은 "행진은 엘살바도르 유명 디지털 크리에이터들인 에르네스토와 마누엘이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행진 이후 에르네스토와 마누엘은 "움직이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제작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였다"며 자신들이 기획한 행진을 소개했다.

김태욱 기자 taewook970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