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여성이 젖소로 변해..우유 광고서 '여성 비하' 논란

조윤하 기자 입력 2021. 12. 08. 20:42 수정 2021. 12. 08. 22:04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우유회사인 서울우유가 새로 찍은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서울우유가 만든 새 광고 영상입니다.

결국 서울우유는 오늘(8일) 오후, 이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돌렸습니다.

서울우유는 SBS와의 통화에서 청정 지역을 강조하려는 의도였을 뿐이라면서, 사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우유회사인 서울우유가 새로 찍은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회사 측은 해당 광고를 비공개로 바꿨는데, 여러분도 직접 보고 판단해보시죠.

조윤하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서울우유가 만든 새 광고 영상입니다.

카메라를 든 남자 탐험가가 등장하더니,

[자연 그대로의 깨끗함을 간직한 그곳에서 우리는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을 성공했다.]

이런 내레이션과 함께, 몰래, 주로 흰옷을 입은 여자들이 개울물이나 나뭇잎에서 떨어지는 물을 마시고 운동을 하는 모습을 촬영하려고 다가갑니다.

그러다가 나뭇가지를 밟아서 소리가 나자, 곧이어 사람들이 젖소로 변합니다.

지난 주에 이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온 이후, 여성을 젖소로 비유하는 거냐, 불법촬영을 용인하는 거냐는 비판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A 씨/서울 양천구 : 젖소를 여성에 비유했다는 것 자체가 썩 좋지 않은 내용이었고요. 유명한 브랜드가 그걸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다는 게 문제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B 씨/서울 양천구 : 사람을 굳이 여자로 했어야 했나? 그걸 사람으로 형상화해서 한다는 건 조금 놀랐어요, 솔직히.]

결국 서울우유는 오늘(8일) 오후, 이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돌렸습니다.

서울우유는 SBS와의 통화에서 청정 지역을 강조하려는 의도였을 뿐이라면서, 사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박현철, 영상편집 : 이승진)

조윤하 기자hah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