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지현, ADHD 아들 위한 맞춤 훈육법→아들 맨발 가출에 당황(내가 키운다)

이하나 입력 2021. 12. 08. 21:55

기사 도구 모음

이지현이 ADHD 진단을 받은 아들을 위한 솔루션을 시작하고 달라진 일상을 공개했다.

12월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의 훈육을 위해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ADHD 증상을 보이는 아들 우경이를 위해 노규식 박사에게 받았던 이지현은 두 달이 지난 일상을 공개 했다.

잠시 주춤했던 우경이의 짜증이 시작되자 이지현은 하던 일을 멈추고 우경이를 단호하게 저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지현이 ADHD 진단을 받은 아들을 위한 솔루션을 시작하고 달라진 일상을 공개했다.

12월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의 훈육을 위해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ADHD 증상을 보이는 아들 우경이를 위해 노규식 박사에게 받았던 이지현은 두 달이 지난 일상을 공개 했다. 이지현은 노규식 박사의 조언에 따라 가족이 지킬 명확한 규칙을 만들었고, 약물, 행동 치료 덕에 호전된 우경이와 딸 서윤이가 집안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그러나 우경이는 누나에게 우선권을 뺏기자 떼를 쓰기 시작했고, 노규식 박사의 “어머니의 가장 실수는 대화가 너무 많다. 대화를 끊어야 한다”는 조언에 따라 이지현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지현은 우경이가 휴대폰 액정을 깨트리겠다고 협박하고 발을 심하게 구를 때도 단호하게 대처했고, 이후 우경이는 서윤이가 청소한 후 뒷정리를 하는 것으로 타협했다.

빨래 개기 시간에도 우경이가 “나 안해”라고 거부하자, 이지현은 우경이를 제외하고 딸과 빨래를 갰다. 우경이는 관심을 주지 않자 “나 티셔츠 접을 줄 안다”라고 화내는 대신 대화를 시도했고, 이지현은 티셔츠를 접은 우경이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이지현은 빨래를 던지겠다며 장난을 치는 우경이를 눈빛으로 제압했다.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게임 하던 우경이는 약속된 시간에 게임을 멈췄지만 할 것이 없어지자 지루해하며 짜증을 냈다. 이지현이 물 뜨기를 시키자 우경이는 “자기 편한 것만 하고. 아동학대다. 그런 건 다 엄마가 하는 거다. 그리고 아들한테 계속 장난하고”라며 짜증을 냈다.

결국 우경이가 폭발하자 이지현은 단호한 태도를 보였고, 무반응으로 일관했다. 잠시 주춤했던 우경이의 짜증이 시작되자 이지현은 하던 일을 멈추고 우경이를 단호하게 저지했다. 이지현은 우경이를 제압한 후 따뜻하게 안아줬다.

잠시 잠잠하던 우경이는 아침에 사준 캐릭터 카드를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지현은 당장 취소하고 마트를 가자는 우경이의 요구에 무심결에 된다고 말했다가 거절 의사를 밝혔다. 영상을 본 노규식 박사는 “공감이 빠져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우경이는 대화가 안 먹히자 본격적으로 떼쓰기 시작했고 분노가 극에 달하자 맨발로 집을 나가버렸다.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