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종인·김병준, 윤석열 '50조 손실보상기금'에 "100조까지도"(종합)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12. 08. 22:1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코로나19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기금 50조원 조성' 공약에 대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MBN '종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작년 총선에서 제가 100조원의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고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여기에 종사하는 종업원들의 생계를 유지하려면 국가가 거기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로 생계 어려운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국가가 책임져야"
'갈등설'에 김종인 "알력 같은 거 없다" 김병준 "잘해보자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의 1차 회의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열 대선 후보. 2021.1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코로나19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기금 50조원 조성' 공약에 대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MBN '종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작년 총선에서 제가 100조원의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고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여기에 종사하는 종업원들의 생계를 유지하려면 국가가 거기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대선을 앞두고 50조원의 코로나19 손실보상기금을 약속했는데 과연 그 정도로 충분한가 생각할 수 있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100조원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도 JTBC '뉴스룸'과 가진 인터뷰에서 "50조원은 당에서 검토를 많이 했기 때문에 확실히 할 수 있고 가능한 범위"라며 "그러나 지금 오미크론 등 새로운 여러 가지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런 상황이 생각보다 심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여러 준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이런 부분에서는 국가가 위기상황에서 국가 재정을 적극적으로 투입하는 게 맞다는 것"이라며 김 총괄선대위원장과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이날 서로를 향한 입장도 밝혔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기자들이 재밌게 써보려고 김 상임선대위원장과 부딪힌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실질적으로 내가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한 이상, 그분과 내가 알력이 있거나 그랬다면 그 자리에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도 "선대위 출범식 전날 다같이 모여서 식사도 하고 그러면서 선대위를 잘해보자는 얘기를 나누고 그랬다"며 갈등에 대한 항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