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장원영 "김성주 子 김민국에 내적친밀감, 팀 동생에 꼰대 될까봐 걱정"(라스)

이하나 입력 2021. 12. 08. 23:20

기사 도구 모음

장원영이 동갑내기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에게 내적 친분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12월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이브 장원영이 최연소 타이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15살에 데뷔한 장원영은 그동안 자신에게 '최연소'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었다고 고백했다.

장원영은 "많이들 부담스럽지 않냐고 물어보시는데 최연소 타이틀로 활동할 수 있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장원영이 동갑내기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에게 내적 친분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12월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이브 장원영이 최연소 타이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장원영은 “(아이즈원) 그룹이 마무리 되고 새 그룹으로서 새 앨범 준비를 해서 바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안유진 언니와 같은 팀을 하고 새로운 멤버 4명과 6인조 아이브로 데뷔했다”고 소개했다.

15살에 데뷔한 장원영은 그동안 자신에게 ‘최연소’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었다고 고백했다. 장원영은 “많이들 부담스럽지 않냐고 물어보시는데 최연소 타이틀로 활동할 수 있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홍잠언도 있고 해서 최연소 타이틀은 언제든 깨질 수 있다”고 말했다.

장원영은 활동하면서 의외의 동갑내기를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장원영은 “04년생 장원영으로 활동 기사가 뜨니까 다른 화제의 04년생 인물도 같이 거론 되더라. 동갑 친구 중에 김성주 선배님의 아들 김민국과 동갑이다”며 “놀라웠던게 김민국이 어린 이미지였지 않나. 만난 적은 없는데 내적 친밀감이 있다. 기사에 본인이 ‘현타 온다’라고 댓글을 남기셨더라. 그래서 활동하면서 나도 그분 이름을 엄청 들었다”고 전했다.

언니들만 익숙하던 장원영은 아이브에서 3살 어린 이서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장원영은 “동생이 처음이다 보니까 조언도 해주고 싶고 가르쳐 주고 싶은게 있는데 이렇게 말했다가 그 친구한테 꼰대 같아 보일까봐 걱정이다”고 설명했다.

김구라가 “얘기해주고 싶었는데 참았던 적이 있나”라고 묻자, 장원영은 “단체 연습이다 보니까 선생님이 ‘연습 들어갈게요’라고 하면 좀 더 빠르게 움직이면 모두에게 좋을텐데, 이것도 좀 하다가 저것도 좀 하다가 움직인다. 좀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면 좋을 것 같은데”라면서도 “아직 말을 못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