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독도 대응팀, 내년 여름까지 韓제재조치 마련..금융·무역 등 총망라

정윤미 기자 입력 2021. 12. 08. 23:3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자민당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최근 독도 방문 관련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인 제재조치를 중간 정리하기로 했다고 일본 공영 NHK방송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정책 검토조직인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지난달 24일 합동회의에서 김 청장의 독도 방문 관련 제재조치 마련을 위한 대응팀을 신설하고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첫 회의서, 경찰청장 독도 방문 비판 "항의만 할게 아니라 방책 필요"
© 뉴스1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일본 자민당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최근 독도 방문 관련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인 제재조치를 중간 정리하기로 했다고 일본 공영 NHK방송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정책 검토조직인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지난달 24일 합동회의에서 김 청장의 독도 방문 관련 제재조치 마련을 위한 대응팀을 신설하고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대응팀 좌장을 맡은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자민당 외교부회 회장은 일본 정부가 거듭 자제를 촉구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김 청장이 독도를 방문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토 회장은 "항의만 할 것이 아니라 어떠한 방책이 필요하다"며 "한국 측에는 여러 가지 다른 문제도 있고 하니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 대응팀은 내년 여름까지 구체안 중간 정리를 목표로 관계 부처와 논의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금융, 투자, 무역 등 폭넓은 분야의 제재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독도 경비 총 책임자인 김 청장은 지난달 16일 헬기를 타고 독도와 울릉도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독도 경비대원들을 격려했다. 치안총감이자 차관급 인사인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은 2009년 강희락 전 경찰청장 이후 처음이다.

younm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