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문 대통령, 오늘 민주주의정상회의 참석..대중국 메시지 주목

김경진 입력 2021. 12. 09. 00:02 수정 2021. 12. 09. 00:0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해 화상으로 진행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민주주의 및 인권 증진과 관련한 성과를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자 이번 회의를 개최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해 화상으로 진행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민주주의 및 인권 증진과 관련한 성과를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다른 국가의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을 위한 국제 협력의 필요성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우리 민주주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제사회 민주주의 증진을 위한 기여 의지를 밝힐 것"이라며 "이와는 별도로 사전 녹화영상을 통해 민주주의 회복력 복원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메시지와 별개로 문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자 이번 회의를 개최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만큼 문 대통령 역시 중국을 향한 메시지를 고민할 수밖에 없습니다.

일각에서는 회의에 초청한 것 자체가 중국을 향한 견제에 동참해 달라는 무언의 압박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만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이자 인접국인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문 대통령이 회의에 참석하더라도 미국이 문제 삼는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롯해 올림픽 보이콧 이슈 등을 언급하지 않으리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권위주의에 대한 방어, 부패척결, 인권 존중 증진이란 3대 의제 아래 100여개국이 참여하는 회의"라며 "아시아 지역 민주주의 선도국가인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중국이나 러시아도 기본적으로 이를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경진 기자 (kjki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