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코드 쿤스트, '44즈' 김국진 라인 탔다? "돈가스 한쪽으로 30분 놀기 가능" (라스)

백아영 입력 2021. 12. 09. 00:17 수정 2021. 12. 09. 00:20

기사 도구 모음

코드 쿤스트가 김국진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코드 쿤스트가 "김국진, 유희열 선배님, 유재석 형, 제 또래에선 자이언티가 있는데 44사이즈 상이다. 제 생각엔 제가 그중에선 몸무게가 제일 많이 나갈 것 같다. 177cm에 66kg이다"고 하자 김국진은 "우리 세계에서 저 정도면 돼지라고 해. 나 코드 쿤스트 들어올 때 생각보다 덩치가 있어서 놀랐다"고 하며 "이것만 물어보면 알아. 밥은 하루에 몇 끼 먹어요? 지금까지 먹은 게 있어요 없어요?"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드 쿤스트가 김국진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장원영이 출연했다.

이날 코드 쿤스트가 예능계에서 김국진 라인을 탔다고 밝혔다. 코드 쿤스트가 “김국진, 유희열 선배님, 유재석 형, 제 또래에선 자이언티가 있는데 44사이즈 상이다. 제 생각엔 제가 그중에선 몸무게가 제일 많이 나갈 것 같다. 177cm에 66kg이다”고 하자 김국진은 “우리 세계에서 저 정도면 돼지라고 해. 나 코드 쿤스트 들어올 때 생각보다 덩치가 있어서 놀랐다”고 하며 “이것만 물어보면 알아. 밥은 하루에 몇 끼 먹어요? 지금까지 먹은 게 있어요 없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코드 쿤스트는 “하루에 한 끼만 제대로 먹자는 주의다. 오늘 아직 먹은 것 없다”고 말해 김국진을 웃음 짓게 하기도.

김구라가 “걱정하는 사람이 있냐”고 묻자 코드 쿤스트는 ‘전참시’에서 가래떡을 먹는 것을 보고 이영자가 걱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이니까 재밌게 말씀하셨겠지 했는데 촬영 끝나고 부르셔서 그렇게 먹으면 너 죽는다고 하시더라. 그러면서 가래떡에 명란젓을 넣어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주셨는데 손이 많이 가는 건 싫다. 그냥 가래떡이 먹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적은 양 때문에 잔소리를 많이 들었던 코드 쿤스트는 맛있게 먹는 연기의 달인이 되었다고. 그는 “국물 먹을 때 소리 내서 마시고 돈가스 한쪽으로 30분 놀 수 있다”고 말해 김국진으로부터 큰 공감과 호응을 얻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김국진 너무 좋아하는데 ㅋㅋㅋㅋㅋ”, “하루에 한 끼라니”, “44즈 합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