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남양주에 탄소중립형 '친환경 2층 전기버스' 달린다

주문정 기자 입력 2021. 12. 09. 00:40 수정 2021. 12. 09. 08:19

기사 도구 모음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탄소중립 주간(12월 6~10일)을 맞아 국산 기술로 개발한 친환경·대용량 2층 전기버스 4대를 10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백승근 대광위 위원장은 "잠실환승센터로 운행하는 광역버스 노선에 대용량 2층 전기버스가 운행을 개시함에 따라 남양주와 서울 동남권의 연결성이 대폭 향상될 것"이라며 "2층 광역전기버스가 남양주 시민들의 차세대 광역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일부터 친환경·대용량 2층 전기버스 운행 시작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탄소중립 주간(12월 6~10일)을 맞아 국산 기술로 개발한 친환경·대용량 2층 전기버스 4대를 10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출퇴근 시간대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광역버스 노선에 친환경 대용량 버스를 투입해 탄소제로를 실현하고 광역버스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전개하고 있는 2층 전기버스 보급 지원사업의 하나다.

지난 4월 인천 연수구에서 열린 국내 최초 2층 전기버스 개통행사에서 정일영 국회의원,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 홍정기 환경부차관, 안영규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부사장(왼쪽 세 번째부터) 등이 참석자들과 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남양주시에서 운행하는 2층 전기버스 승객 좌석은 총 70석(1층 11석, 2층 59석)으로 기존버스(44석) 보다 약 60% 증가했다. 휠체어 이용 승객을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제작하고 1층에 접이식 좌석 3석을 설치해 휠체어 2대를 수용할 수 있다.

2층 전기버스는 일산화탄소 등 유해 물질 배출이 없어 탄소중립 시대의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대당 수송량 확대로 출퇴근 시간대 차내 혼잡도와 도로정체 완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2층 전기버스는 지난 4월 인천시 2대를 시작으로 10월 포천·김포시 9대, 11월 화성·용인시 8대가 운행을 시작했다.

대광위는 남양주시 4대 이후 올해 말까지 17대를 순차 투입해 수도권 14개 광역버스 노선에서 총 40대를 운행할 계획이다.

현대차 2층 전기버스 (사진=현대차)

백승근 대광위 위원장은 “잠실환승센터로 운행하는 광역버스 노선에 대용량 2층 전기버스가 운행을 개시함에 따라 남양주와 서울 동남권의 연결성이 대폭 향상될 것”이라며 “2층 광역전기버스가 남양주 시민들의 차세대 광역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백 위원장은 2층 전기버스 운행을 앞둔 9일 조응천 의원을 비롯해 경기도·남양주시·현대자동차 관계자와 함께 원활하고 안전한 운행을 위한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