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이러다 하루 사망 100명대 파국 온다" 이재갑, 정부에 직격탄

김다영 입력 2021. 12. 09. 09:35 수정 2021. 12. 09. 11: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 JTBC '뉴스룸'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와 위중증 환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가 "정부가 상황인식을 너무 낙천적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비상계획을 전면 발동하지 않으면 하루 사망자 수가 100명이 넘어가는 파국적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 교수는 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비상계획 발동이) 절충점 정도로 받아들여져서 시행됐다"며 "정부의 상황인식이 너무 낙관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1일 일상회복을 시작하면서 위기 발생 시 비상계획을 단행하겠다고 밝혔고, 유행이 악화하자 지난 6일부터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줄이고 방역패스 대상 시설을 확대했다.

이 교수는 "유행 규모를 감소시키는 게 가장 중요한 상황인데, 지금의 수준으로는 효과를 나타내기 정말 어렵다"며 "(확진자) 속도가 너무 빨리 올라가는 걸 꺾으려면 일시적으로 강한 정책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비상계획을 반정도 밖에 시작을 안 한 상황이라서 지금 비상계획을 전면적으로 선언하고 바로 발동해야 할 상황"이라고 봤다.

그는 또 "이번주 환자가 더 늘지 않도록 하지 않으면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다"며 "병상 부족 상황 때문에 중증환자 치료가 제때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어 "이미 주말부터 (하루) 사망자가 70명이 넘었던 날도 있다. 이런 상황이 계속 갈 거라고 보고, 이 단계보다 더 넘어가게 되면 100명 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사적 모임 인원제한 4명, 영업 가능 시간 오후 10시까지, 절반 이상 재택근무 등의 조치를 2~3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 의료체계가 복원되면 바로 (조치를) 풀 수 있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금 잠깐 멈추는 걸 정책 실패라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정부가 영업시간 제한을 포함시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 교수는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너무 커지니까 그랬던 부분이 있다"며 "자영업, 소상공인에게 손실보상을 하든지 영업이 잘되도록 해서 경기를 부양하든 해야 하는데 후자를 선택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가 지금까지 손실보상을 제대로 했다면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도 불만을 토로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정부가) 신뢰감을 잃은 부분이 있으니 어쩔 수 없이 후자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