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전국지표조사] 이재명 38%, 윤석열 36%..오차범위내 접전

심우삼 입력 2021. 12. 09. 11:36 수정 2021. 12. 09. 22:26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6일∼8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 3.1%p), 이 후보는 1주 전 같은 조사 대비 5%p 오른 38%를 기록했고, 윤 후보는 2%p 상승한 36%를 얻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당선 가능성 이재명·윤석열 각 39% 동률
안철수 4%, 심상정 3% 지지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6일∼8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 3.1%p), 이 후보는 1주 전 같은 조사 대비 5%p 오른 38%를 기록했고, 윤 후보는 2%p 상승한 36%를 얻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4%,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의 지지율을 보였다.

‘내년 대선 당선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이 후보와 윤 후보 모두 39%로 동률을 기록했다. 이 후보는 지난주보다 2%p, 윤 후보는 3%p 상승한 결과다. 내년 대선에 대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의견은 42%,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의견은 46%로 조사됐다. 국정안정론은 지난주 대비 3%p 상승했고, 정권심판론은 동일한 수치를 기록했다.

경제 정책을 가장 잘할 것 같은 후보로 이 후보를 꼽은 응답은 42%, 윤 후보를 꼽은 응답은 25%였다. 안 후보는 6%, 심 후보는 2%였다. 양당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한 평가는 ‘민주당이 선대위 구성을 더 잘했다’ 39%, ‘국민의힘이 선대위 구성을 더 잘했다’ 35%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23.6%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나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