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ESC] "왜 이 아름다운 곳에 쓰레기를"..부끄럽고 미안했다

한겨레 입력 2021. 12. 09. 12:06 수정 2021. 12. 09. 12: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천에서 주운 쓰레기로 만든 ‘정크 아트'. 김강은 제공
소주병, 맥주캔 등으로 만든 쓰레기 작품. 김강은 제공

[ESC : 김강은의 산 네게 반했어]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