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수정 "국모 선거 아니지 않나".. 이재명 측 "'영부인 후보' 김건희 검증은 당연"

최형창 입력 2021. 12. 09. 15:01 수정 2021. 12. 09. 17:1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아내 김건희씨 관련 검증이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수정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김건희씨 의혹에 대해 '결국 저희가 국모(國母)를 선거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 법치주의를 잘 유지할 대통령을 뽑으면 되는 일인데 왜 그렇게 그분들의 배우자들을 가지고 논란인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며 "이 위원장이 김건희씨를 구하기 위해 나서서 논점을 흐리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안타깝다. 김건희씨는 엄연히 공권력과 맞닿아있기에 이 위원장이 말씀하신 '후보의 자질'과 직결된 문제다. 그렇기에 대통령 후보 부인이 범법 혐의가 있다면 검증 대상이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아내 김건희씨 관련 검증이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은 겨냥하면서 “영부인 후보 검증은 ‘여성이라서’가 아니라 그 당이 말하는 법치주의에서는 당연히 해야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 의원은 “이수정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김건희씨 의혹에 대해 ‘결국 저희가 국모(國母)를 선거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 법치주의를 잘 유지할 대통령을 뽑으면 되는 일인데 왜 그렇게 그분들의 배우자들을 가지고 논란인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며 “이 위원장이 김건희씨를 구하기 위해 나서서 논점을 흐리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안타깝다. 김건희씨는 엄연히 공권력과 맞닿아있기에 이 위원장이 말씀하신 ‘후보의 자질’과 직결된 문제다. 그렇기에 대통령 후보 부인이 범법 혐의가 있다면 검증 대상이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국민이 ‘후보 부인’에게 관심을 두는 것은 연예인이 아니라 국내외적으로 막중한 위상을 가진 ‘영부인 후보’이기 때문”이라며 “김건희씨는 단순히 대선 후보의 배우자가 아닌 주가조작, 논문표절, 학력 허위기재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당사자’이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의 가장 가까운 사람으로 여러 비리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에 검증해야 하고 직접 국민들 앞에 나와 해명하라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이제 선택과 검증을 위한 시간이 많지 않다. 김건희씨는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로서 당당히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며 “향후 5년과 그 이후에도 대통령과 국민에게 막중한 영향을 미칠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는 커튼을 걷어내고 국민 검증대 앞에 나서야 한다. 이 위원장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라. 차라리 ‘우리팀은 지켜야 한다’고 말하라. 그동안 쌓은 명예를 빌려 국민들의 눈을 속이려 하지말라”고 촉구했다.

최형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