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文대통령, 홍남기에게 "임기 마지막까지 역할 해달라"..출마 어려워져

손덕호 기자 입력 2021. 12. 09. 15:24 수정 2021. 12. 09. 17:37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경제의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이 역할을 잘 해달라"고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로부터 이달 하순 발표 예정인 '2022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보고를 받은 뒤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남기, 강원지사 출마 위한 '조기 사퇴' 어려워진 듯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경제의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이 역할을 잘 해달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임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1월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 배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로부터 이달 하순 발표 예정인 ‘2022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보고를 받은 뒤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내년 6월에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강원지사에 출마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 사퇴해야 하기 때문에, 이날 문 대통령의 당부로 홍 부총리 출마는 어려워졌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로 큰 어려움에 직면했으나 성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분배지표 개선도 지속되고 있어 혁신과 포용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올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 상황의 지속과 글로벌 공급망의 차질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른 경제 회복세를 보였다”고 했다. 이어 “내년에도 소비, 투자, 수출의 고른 증가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다만, 오미크론 변이, 공급망 차질,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등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방역상황 안정에 최선을 다하며 경기 반등폭을 극대화하고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관계부처가 총력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그는 또 “내년을 위기 극복을 넘어 일상으로 복귀하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도형 경제로의 도약을 목표로 경제 정상궤도 도약, 민생경제 본격회복,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이고 적극적 대응, 차세대 성장동력 집중, 미래 도전 과제 대응 중심으로 2022년 경제정책 방향을 마련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내년 설 물가 안정을 위해 지금부터 별도 팀을 꾸려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