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경쟁심만큼은 날 꼭 닮아" 우즈, 아들 손잡고 필드로

박재홍 입력 2021. 12. 09. 15:56 수정 2021. 12. 10. 05:10

기사 도구 모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선수 생명이 끝날 뻔했던 자동차 사고를 극복하고 아들과 함께 공식 복귀 무대를 갖는다.

우즈는 9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는 19일부터 이틀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리츠 칼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가족 골프 대회인 PNC 챔피언십(총상금 108만 달러)에 아들 찰리와 함께 출전한다고 밝혔다.

PNC 챔피언십은 우즈가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하기 전 아들 찰리와 함께 마지막으로 출전한 대회이기도 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고 10개월 만에 가족 골프대회 출격
작년에도 붉은 셔츠 나란히 입고 출전
"주니어 골퍼인 아들의 발전 목격 뿌듯"
타이거 우즈가 지난해 12월 20일 PNC 챔피언십 1라운드 3번 홀에서 이글 퍼트를 합작한 아들 찰리와 주먹을 부딪치고 있다.서울신문 DB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선수 생명이 끝날 뻔했던 자동차 사고를 극복하고 아들과 함께 공식 복귀 무대를 갖는다.

우즈는 9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는 19일부터 이틀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리츠 칼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가족 골프 대회인 PNC 챔피언십(총상금 108만 달러)에 아들 찰리와 함께 출전한다고 밝혔다. 우즈는 “올 한 해가 길고 힘들었지만 아버지로서 아들과 함께 PNC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돼 더없이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우즈의 출전은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다리를 절단할 뻔했던 부상을 입은 뒤 10개월 만이자 첫 공식 대회 복귀전이다.

PNC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공식 대회가 아니지만 PGA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톱 랭커들이 자신의 가족과 팀을 이뤄 출전하는 이벤트 대회다. PNC 챔피언십은 우즈가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하기 전 아들 찰리와 함께 마지막으로 출전한 대회이기도 하다.

우즈는 지난해 자신의 상징과도 같은 붉은 셔츠와 검정 바지를 아들과 나란히 입고 처음 PNC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우즈와 찰리는 20개 조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

우즈가 복귀전으로 PNC 챔피언십을 선택한 것은 PGA 공식 대회가 아니어서 부담감도 적고, 아들에 대한 애정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지난해 같은 대회에서 “주니어 골퍼로서 아들의 발전을 보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아들의) 스윙이 나와 얼마나 닮았는지는 모르겠지만 경쟁심만큼은 닮았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찰리는 당시 아버지처럼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올해에도 우즈 외에 쟁쟁한 톱 랭커들이 PNC 챔피언십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저스틴 토머스, 데이비드 듀발, 짐 퓨릭(이상 미국), 게리 플레이어(남아프리카공화국), 비제이 싱(피지) 등이 아버지나 아들과 함께 출전한다. 현재 LPGA 세계 랭킹 1위인 넬리 코르다(미국)도 여성 골퍼로는 유일하게 아버지와 함께 나온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