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여자 핸드볼, 체코 꺾고 세계선수권 8강 '불씨'

최병규 입력 2021. 12. 09. 19:11 수정 2021. 12. 10. 05:10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여자핸드볼이 유럽의 '복병' 체코를 꺾고 12년 만의 세계선수권 8강 희망을 부풀렸다.

장인익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노예르스에서 열린 제25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여자선수권 결선리그 체코와의 3조 첫 경기에서 32-26으로 이겼다.

한국 여자핸드볼이 세계선수권 8강에 오른 건 2009년 중국 대회로 당시 6위를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일·헝가리 모두 잡으면 진출 가능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9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노예르스에서 열린 국제핸드볼연맹(IHF) 여자 세계선수권대회 결선리그 첫 경기에서 체코를 이긴 후 남은 경기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대한핸드볼협회 제공

한국 여자핸드볼이 유럽의 ‘복병’ 체코를 꺾고 12년 만의 세계선수권 8강 희망을 부풀렸다.

장인익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노예르스에서 열린 제25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여자선수권 결선리그 체코와의 3조 첫 경기에서 32-26으로 이겼다. 1승 1패의 예선리그 성적을 안고 오른 한국은 이로써 2승 1패가 됐다. 4개 조 결선리그에서는 각 조 상위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독일, 헝가리와 남은 경기에서 모두 이겨야 8강에 오를 수 있다.

한국 여자핸드볼이 세계선수권 8강에 오른 건 2009년 중국 대회로 당시 6위를 차지했다. 앞서 예선리그에서 덴마크에 패해 최근 유럽 국가에 연패를 당했던 한국은 이날 모처럼 체코를 잡고 남은 독일, 헝가리전에 대한 자신감도 얻게 됐다.

이미경(일본 오므론)이 7골 8도움으로 승전을 이끌었고 김진이가 8골, 류은희(헝가리 교리)가 4골 5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골리’ 정진희는 상대 슈팅 16개를 막아내며 방어율 38%로 분투했다. 한국은 10일 밤 11시 30분 2019년 대회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던 독일을 상대로 대회 3승째에 도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