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서울신문

토트넘 13명 집단감염 쇼크.. 훈련장에 손이 없다

최병규 입력 2021. 12. 09. 19:11 수정 2021. 12. 10. 05:1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진설'에 또 휘말린 손흥민(사진·29)이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의 팀 훈련장에서 모습을 감췄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토트넘과 스타드 렌(프랑스)의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경기를 연기했다.

영국의 코로나19 프로토콜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으면 10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해 손흥민은 일정상 최소 2경기 이상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콘테 감독 "선수 8명·코치진 5명 양성"
손흥민, 확진 땐 열흘 격리.. UECL 연기
손흥민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설’에 또 휘말린 손흥민(사진·29)이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의 팀 훈련장에서 모습을 감췄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토트넘과 스타드 렌(프랑스)의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경기를 연기했다.

9일(한국시간)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스퍼스 웹’ 등에 따르면 손흥민은 10일 오전 6시로 예정된 렌과의 UECL 조별리그 최종 6차전을 앞두고 실시한 훈련 명단에서 제외됐다. 해리 케인을 비롯해 스티븐 베르흐바인, 해리 윙크스, 델레 알리 등이 훈련에 나섰지만 손흥민은 보이지 않았다.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브라이언 힐 등도 빠졌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선수 8명과 코칭 스태프 5명 등 총 1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오늘 훈련을 하고 내일 뛰었어야 할 선수가 훈련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11명뿐”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전날 경기 강행을 예고했던 UEFA는 이날 결국 토트넘-렌 경기룰 연기했다. 토트넘도 “클럽 내 다수의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나옴에 따라 렌과의 콘퍼런스리그 6차전 홈 경기는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7일부터 선수단 다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현지 매체들의 보도가 이어진 가운데 하루 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손흥민이 확진 선수에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확진자 실명과 관련해 토트넘의 공식 발표는 없었지만 손흥민 확진이 사실이면 최근 2경기 연속 득점의 상승세에도 빨간불이 켜질 전망이다.

영국의 코로나19 프로토콜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으면 10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해 손흥민은 일정상 최소 2경기 이상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오는 12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17일 레스터시티, 20일에는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다. 상황에 따라 이 경기들까지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