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오성욱, 2전3기 '퍼펙트큐'

최병규 입력 2021. 12. 09. 22:41

기사 도구 모음

'스마일 맨' 오성욱(신한금융투자)이 프로당구(PBA) 투어 두 시즌 연속 두 차례나 눈 앞에서 놓쳤던 '퍼펙트 큐'를 세 번째 시즌 만에 기어코 달성했다.

오성욱은 9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이병진과의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남자부 128강전에서 2-0으로 앞선 3세트 첫 이닝에서 한 큐에 15점을 몰아친 끝에 대회 첫 퍼펙트 큐의 주인공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크라운해태 챔피언십 128강전 이병진 상대로 3세트 첫 이닝 연속 15점
지난 두 시즌 거푸 14점에서 스톱 .. 세 번째 시즌 만에 투어 통산 8번째

‘스마일 맨’ 오성욱(신한금융투자)이 프로당구(PBA) 투어 두 시즌 연속 두 차례나 눈 앞에서 놓쳤던 ‘퍼펙트 큐’를 세 번째 시즌 만에 기어코 달성했다.

오성욱이 세 번째 시즌 만에 퍼펙트 큐를 달성한 뒤 기뻐하고 있다.[PBA 제공]

오성욱은 9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이병진과의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남자부 128강전에서 2-0으로 앞선 3세트 첫 이닝에서 한 큐에 15점을 몰아친 끝에 대회 첫 퍼펙트 큐의 주인공이 됐다.

5점짜리 하이런을 앞세워 13이닝 만에 15-8로 첫 세트를 따낸 오성욱은 두 번째 세트에서도 6이닝 만에 8점 하이런으로 15-8승을 거뒀다. 오성욱은 직후 맞은 세 번째 세트 첫 이닝 선공을 공타로 돌아선 이병진을 자리에 앉혀두고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 한 큐에 15점을 완성했다.

오성욱은 PBA 투어 출범 이후 매 시즌 퍼펙트 큐를 달성할 기회를 잡았지만 그 때마다 눈앞에서 놓쳤다. PBA 투어 원년인 2019년 6월 개막전 파나소닉오픈 8강전에서 비롤 위마즈(터키)를 상대로 3세트 두 번째 이닝에서 연속 14점을 쳤지만 마지막 1점을 채우지 못했다.

지난해 역시 개막전인 7월 SK렌터카 챔피언십 결승에서도 정성윤을 상대로 2세트 세 번째 이닝에서도 역시 1점이 모자라 대기록을 완성하지 못하고 우승으로 섭섭함을 달래야 했다.

오성욱

오성욱은 “14득점 때 까지도 퍼펙트 큐를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13점째 옆돌리기 배치에서 키스를 풀어야 하는 공략이 까다로웠는데, 다른 공략도 딱히 생각나지 않아 과감히 시도했다. 그 고비를 잘 넘긴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 첫 번째 퍼펙트큐 달성자가 된 오성욱은 10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됐다. PBA투어 출범 이후 퍼펙트 큐 달성자는 사와쉬 블루트(터키),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이상 그리스), 김종원(TS샴푸), 신남호, 카를로스 앙기타(스페인), 글렌 호프만(네덜란드) 등 모두 6명이다. 호프만은 두 차례 퍼펙트 큐를 달성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