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전문가 "우리 아이 셋도 접종".. "청소년 백신접종 해달라" 호소

이창섭 기자 입력 2021. 12. 10. 05: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9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소아·청소년 청소년 코로나19 감염현황 및 예방접종 통계, 예방접종 효과 및 이상반응 신고현황 등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2.9/뉴스1
청소년 방역패스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와 의료계 전문가들이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필요성을 호소했다. 연일 7000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청소년 감염자도 급증하면서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것이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 청소년의 코로나19(COVID-19) 예방 효과와 낮은 이상 반응 신고율을 근거로 들었다.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해서도 시행 전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청소년 확진자, 99.8% 미접종자·불완전 접종자
/사진제공=질병관리청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9일 '코로나19 특집 브리핑'을 열고 "청소년 예방 접종의 감염과 중증예방 효과가 분명하게 확인되고 있다"며 "정부는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와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해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간절하게 호소드리고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날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코로나19로 확진된 12~17세 청소년은 3220명이다. 이 중 99.8%가 미접종자거나 불완전 접종자였다. 2차 접종 완료자는 0.2%에 불과했다.

12~17세 청소년 중 미접종자의 코로나19 발생률은 2차 접종완료군보다 25배 높았다. 예방 접종을 통한 감염 예방 효과는 96.1%다. 위중증·사망 예방 효과는 100%였다.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도 소아·청소년이 성인보다 드물었다. 질병청에 따르면 12~17세 청소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신고한 사례는 10만 접종 당 277.9건이었다. 0.28% 비율이다. 19세 이상 성인의 백신 이상 반응 신고율은 10만 접종 당 365.1건이었다. 0.37%로 청소년 이상 반응 신고율보다 높았다.

중대한 이상 반응 신고는 12~17세 청소년의 경우 10만 접종당 5.8건이었다. 19세 이상 성인은 13.9건으로 청소년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17세 청소년 백신 접종 후 접수된 아낙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37건이다. 이 중 아낙필락시스로 판정된 사례는 12건이다. 10만 접종당 0.55건이다. 19세 이상 성인(10만 접종당 0.72건)보다 낮은 수치다.

청소년의 심근염·심낭염 의심 신고는 27건이었다. 이 중 5건에 대해 심근염·심낭염을 확인했다. 10만 접종당 0.2건이다. 당국은 이들 환자들이 현재는 모두 회복됐다고 밝혔다.
이재갑 "나도 아들 셋 아빠… 아이 안전 바라는 마음으로 접종"
방역당국은 '백신 강요' 논란이 촉발된 청소년 방역패스와 관련해 개선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청소년 방역패스에) 많은 학부모님들의 우려와 지적이 있는 것으로 잘 알고 있다"며 "보완할 수 있는 방법과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을 반영해 불안과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대책 등을 관계 부처 협의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의료 전문가들도 적극적으로 학부모 불안을 달랬다. 이날 브리핑에 참여한 이재갑 한림대학교 감염내과 교수는 "저도 14살, 15살, 17살 아들만 셋인 집의 아빠다. 3명 다 예방 접종을 했다"며 "어쨌든 백신은 안전하고 또 우리 아이들이 어디를 다니더라도 안전하게 살 수 있는 마음으로 접종시켰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공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많은 나라들에서 실내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 적용을 추가하는 정책적인 기류가 있다"며 "뉴욕의 경우 5세 이상 아이들에 대해서도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이스라엘,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에스토니아, 뉴질랜드, 슬로바키아, 포르투갈, 그리스, 미국 개별적인 주들에서 12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방역패스를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정부 설득에도 방역패스 확대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청소년 방역패스가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심판 청구를 예고했다. 이날 양대림군과 청구인 452명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패스에 대한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3세 미만 영아 사망… 오미크론 확진·의심 사례 73명
이날 10대 미만 사망 사례가 확인됐다. 국내에서 10대 미만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례로는 세 번째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사망자는 3세 미만 영아로 8일 호흡곤란 증상으로 응급실 이송 후 사망했다. 사망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소 의심 증상은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부모 중에 코로나 확진 이력이 없어 현재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며 기저질환 여부 또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신종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와 역학적 의심자는 이날 기준 총 73명이다. 이 중 60명은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보다 22명 증가했다. 나머지 13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로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들이다. 전날보다 8명 늘었다.

정 청장은 "현재 확산세를 꺾을 수 있는 거리두기나 모임 제한, 또 사람 간의 접촉을 줄여서 전체 확산 규모를 줄이지 않으면 의료 체계가 감당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며 "어느 시점에 비상계획을 발동할지, 필요한 시점에 대해서는 정리가 되면 바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