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유한기 극단 선택, 비통..조속히 특검 추진해야"(종합)

이창환 입력 2021. 12. 10. 11:36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김관영·채이배 전 의원의 민주당 입당식을 마친 뒤, 유 전 본부장 사망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을 하지 않은 채 차량에 탑승해 당사를 떠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명복 빌어"…앞선 질문에선 '묵묵부답'
대장동 뒷돈 챙긴 혐의, 구속심사 앞둬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대응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이창환 임하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출입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유한기 전 본부장의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김관영·채이배 전 의원의 민주당 입당식을 마친 뒤, 유 전 본부장 사망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을 하지 않은 채 차량에 탑승해 당사를 떠났다.

이소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유 전 본부장 관련) 입장 정리가 안 됐다기보다 속보를 보고 알아서 경위나 사실을 모른다"며 "오후에 알아보고 말씀드리겠다. 경주에서 첫 일정이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이 있다. 그때 (이 후보가) 백블(백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유 전 본부장이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다는 가족의 신고가 접수됐고, 그는 오전 7시40분께 고양시 한 아파트단지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4년 8월 김만배씨 등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민간업자들로부터 한강유역환경청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오는 14일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leech@newsis.com, rainy7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