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미국 민주주의 정상회의서 "하나의 중국" 눈치보기?.. 대만과 중국 다른 색으로 칠한 지도 공개되자 영상 끊겨

김혜리 기자 입력 2021. 12. 13. 07:39 수정 2021. 12. 13. 07: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9~10일(현지시간) 110여개국을 초청해 개최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대만 측 대표가 대만을 중국과 다른 색으로 표시한 지도를 보이자 영상 송출이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오드리 탕 대만 디지털부 장관이 대만과 중국을 다른 색으로 표시한 지도를 영상에 1분간 등장시키자 미국 측은 크게 동요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소식통들은 백악관이 탕 장관의 영상 송출을 중단시키고, 오디오로만 연결되도록 교체할 것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탕 장관은 지난 10일 화면이 공유되는 화상회의에서 세계 각국이 인권에 대해 얼마나 열려있는지를 기준으로 각국을 각기 다른 색으로 칠한 지도를 선보였다. 대만은 “개방돼 있다”는 표시로 녹색으로 칠해져 있었고 중국은 “폐쇄돼 있다”는 뜻으로 붉은색으로 표시돼 있었다. 사회자가 발언한 뒤 탕 장관의 화면으로 돌아왔을 땐 탕의 영상은 보이지 않았고, 오디오만 나오고 있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후 화면에는 “이 패널 참여자들에 의해 표현된 의견은 모두 개인의 의견이며,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드시 반영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글이 나타났다.

백악관은 공식적인 논평을 내놓지 않았지만, 국무부는 화면 공유에 대한 혼란으로 탕의 비디오 영상이 삭제됐다며 실수였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투명한 통치와 인권, 잘못된 정보에 대응하는 대만의 세계적인 전문성을 보여준 것에 대해 탕 장관의 참여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대만 외무부도 “기술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지만, 대만 측은 탕 장관의 영상이 잘린 것에 대해 분노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직접 관여한 한 소식통은 미국의 대응이 완전히 과잉 반응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디지털 권위주의에 대항하는” 토론회에서 이러한 움직임이 중국 등 나라들의 도전에 직면해 민주주의를 지지하자는 정상회의의 뜻과 상충하는 것이라 보았다. 또 대만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가 수차례 언급됐던 만큼 확고하지 않다는 신호를 줄 수도 있다는 것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김혜리 기자 harr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