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BTS '동해' 가사에 난리난 日누리꾼..서경덕 "파급력, 두렵나봐"

이기림 기자 입력 2021. 12. 13. 09:13 수정 2021. 12. 13. 10:07

기사 도구 모음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정부와 누리꾼들이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상황에 대해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라며 이를 전 세계에 알리자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의 자작곡 '슈퍼참치'를 겨냥해 일본 네티즌들이 저격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가사 중 일부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 바다 명칭을 '일본해'가 아닌 '동해'라고 썼다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때가 전 세계에 '동해' 알릴 적기..'동해' 영상 제작하겠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정부와 누리꾼들이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상황에 대해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라며 이를 전 세계에 알리자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의 자작곡 '슈퍼참치'를 겨냥해 일본 네티즌들이 저격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가사 중 일부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 바다 명칭을 '일본해'가 아닌 '동해'라고 썼다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BTS 멤버 진(본명 김석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공개한 '슈퍼참치'에 "동해바다 서해바다 내 물고기는 어딨을까"라는 가사를 적었다. 이후 일본 누리꾼을 중심으로 '일본해로 바꾸게 해야 한다' 등의 주장이 나왔다.

서 교수는 일부 일본 누리꾼의 주장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이 BTS의 세계적인 파급력과, 과거보다 '동해'의 병기표기가 날로 증가하는 것에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지도 제작사에서 발행하는 지도의 경우 절반 이상이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상황이다. 세계의 유력 언론매체에서도 '일본해' 단독 표기를 하던 걸 '동해'와 병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 교수는 "특히 지난해 11월 국제수로기구(IHO)는 디지털 해도에 '동해'나 '일본해'가 아닌 고유번호로 표기하기로 했다"며 "일본 정부도 위기감을 느껴 올해 10월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영상을 9개 언어로 만들어 국제 홍보전에 나섰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처럼 일본 네티즌들과 정부가 '동해' 병기표기에 대한 두려움과 위기감을 느낄 때, 바로 이때가 전 세계에 '동해'를 알릴 적기라고 판단한다"며 "정부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더 필요할 때로, 일본 정부 주장에 반박하는 영상을 곧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