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번개장터, '카카오T'로 중고거래 배송

김성현 기자 입력 2021. 12. 13. 10:41 수정 2021. 12. 13. 14:59

기사 도구 모음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퀵'을 통해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번개장터는 택배만 가능하던 기존 배송 서비스를 퀵 등 다른 운송 수단으로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용자는 중고 거래 시 배송 서비스 선택 항목에서 카카오T 퀵을 선택해, 당일 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번개장터는 사용자 간 중고거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배송 부문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T 퀵 플랫폼 활용해 이용자 간 중고거래 배송 옵션 다양화

(지디넷코리아=김성현 기자)중고거래 앱 번개장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퀵'을 통해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번개장터는 택배만 가능하던 기존 배송 서비스를 퀵 등 다른 운송 수단으로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용자는 중고 거래 시 배송 서비스 선택 항목에서 카카오T 퀵을 선택해, 당일 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번개장터 앱 내에서 간편하게 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번개장터는 사용자 간 중고거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배송 부문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번개장터)

지난해 12월엔 물품 픽업부터 포장 배송까지 전 과정을 책임지는 배송 솔루션 ‘포장 택배 서비스’를 선보였다. 포장 택배 서비스는 이용자 만족도 95%, 15일 이내 재사용률 80% 이상을 기록하는 등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얻고 있다.

번개장터는 최근 서울 전 지역으로 포장택배 서비스를 확대해 많은 고객에게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 6월 선보인 카카오T 퀵은 카카오T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화물 이동을 돕는 서비스다.

앱 내 ‘퀵·택배' 메뉴에서 물품 정보와 출발·도착지를 입력하고 배송을 접수 요청하면, 각 이동 수단별 기사 자격을 인증한 기사가 방문해 원하는 목적지로 물품을 배송해준다.

이재후 번개장터 대표는 “국내 대표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모빌리티와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배송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번개장터는 고객이 배송 문제로 중고거래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중고거래 배송을 혁신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sh0416@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