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안철수 "10년 전 투자한 로블록스, 2000만원이 250억 돼"

박지영 기자 입력 2021. 12. 13. 10:55 수정 2021. 12. 13. 16:34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3일 자신이 설립한 안랩이 10년 전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에 투자한 2000만원이 현재 250억원이 됐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10년 전인 2011년 미국의 한 회사가 투자자를 구하고 있었다. (이 회사는)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을 만들고 있었는데, 벤처캐피탈의 펀드를 통해 그 회사에 2000만원 정도를 투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연금이 이런 회사 투자했으면 고갈 걱정 덜었을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3일 자신이 설립한 안랩이 10년 전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에 투자한 2000만원이 현재 250억원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연금도 이런 투자를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9 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10년 전인 2011년 미국의 한 회사가 투자자를 구하고 있었다. (이 회사는)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을 만들고 있었는데, 벤처캐피탈의 펀드를 통해 그 회사에 2000만원 정도를 투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10년이 지난 지금, 당시 1주당 9센트에 투자했던 이 회사의 주가는 지난 금요일(10일) 종가 기준으로 115달러 89센트가 됐다”며 “10년 사이에 1287배 넘게 올랐다. 2000만원이 250억원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회사 이름은 바로, 올해 대한민국 국민들이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 로블록스다”라고 했다.

안 후보는 “만일 10년 전에 348조9000억원이었던 국립연금 적립금의 0.286%인 1조원만이라도 이런 회사에 투자했다면 엄청난 수익으로 연금 고갈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었을 것”이라며 “과학기술 중심 사고를 기반으로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통찰력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미래를 읽을 수 있는 정치와 리더십을 강력하게 요구받고 있다”며 “미래를 읽는 능력은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에서 시작된다. 그 첫걸음은 진영 정치의 시대를 종식시키고, 과학과 실용의 시대를 여는 것이고 과학과 실용정신으로 정치와 국정운영 방향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산업의 대표주자로 알려진 로블록스가 6월 16일 '로블록스코리아 유한회사'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설립했다. 사진은 로블록스 아바타들. /로블록스 제공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