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윤석열 "2%와 98% 갈라치기식 종부세 과세 심각"

박태진 입력 2021. 12. 14. 13:51 수정 2021. 12. 14. 13:5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정부·여당의 종합부동산세 과세에 대해 "돈이 많아서 '종부세 그까짓 거, 낸다'고 하는 분도 있겠지만, 2%와 98%의 갈라치기면 98%의 표가 온다는 식으로 조세 제도를 한다는 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종부세 고율과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율과세, 임차인에 전가..경제적 효과 과학적 분석해야
집값 갑자기 되돌리면 대출채권 부실 우려
예측가능하게 안정화하는 게 중요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정부·여당의 종합부동산세 과세에 대해 “돈이 많아서 ‘종부세 그까짓 거, 낸다’고 하는 분도 있겠지만, 2%와 98%의 갈라치기면 98%의 표가 온다는 식으로 조세 제도를 한다는 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종부세 고율과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종부세 대상이 된 분 중에 아주 많은 분이 11억원 이상의 집을 법적으로 소유는 하고 있지만, 대출도 많이 끼고 실제 순자산은 얼마 안 되는 분도 많다”며 “이런 분들에게 고율의 과세가 이뤄지면 (그 부담은) 100% 임차인에게 전가된다”고 꼬집었다.

종부세 완화 방침과 관련, “자산과 소득이 높은 분들에 대해 과세를 덜 하자는 게 아니고, 과세가 미치는 경제적 효과를 디테일하게 과학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는 곳 집값이 올해 많이 오르지 않았나. 세금은 얼마나 냈나’라는 질문에는 “제 집이 아니다 보니 시가가 얼마인지 알아보지도 못했고, 종부세가 얼마나 날라왔는지는 지금 모르겠다. 확인하고 와야 하는데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윤 후보는 또 ‘집권하면 어느 선까지 집값을 안정화하는 게 정책목표인가’라는 질문에 “집을 사면서 대출도 많이 받아놔서, 집값을 갑자기 과거로 되돌린다고 할 때 대출채권의 부실화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경제가 감당할 수 있고, 그에 대한 과세가 감당할 수 있고, 집값의 등락이 합리적인 예측이 가능한 정도 수준으로 안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태진 (tjpar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