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연일 계속되는 접속 장애.."미리 접종 기록 받아두세요!"

정채영 입력 2021. 12. 14. 18:01 수정 2021. 12. 14. 18: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심·저녁 시간대 접속량 폭증으로 증명서 발급 장애
정부, 접속 장애 재발한 경우 과태료 등 행정처분 면제
"네이버 외 쿠브·카카오·토스 및 통신3사 앱 사용 권고"
발급된 QR코드 15초간 유효..캡처본 미인정
지난 7월 서울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 시민이 식사에 앞서COOV앱으로 코로나19예방접종 증명서를 보이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방역패스' 본격 시행 첫날에 이어 이튿날인 14일에도 일부 어플리케이션(앱)에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정부는 전날 긴급 서버 증설 조치로 이날 원활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으나 이틀째 방역패스 시행에 차질이 빚어진 셈이다. 정부는 예방접종기록을 앱에 받아놓으면 향후 접속 장애 발생을 줄일 수 있다며 미리 발급 받아둘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접속 장애가 재발한 경우, 전날과 같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질병관리청은 참고자료를 내고 "야간에 서버 긴급증설 작업 및 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수행했으며, 보다 원활하게 (전자예방접종증명서) 발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날 접속 장애 원인과 관련해선 "접속량 폭증에 따라 과부하가 발생했고, 실시간 대량 인증처리 장애 등 과부하 문제 대응에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기존 방역패스 사용량을 토대로 서버를 증설했지만, 계도기간 종료와 함께 접속량이 폭증하면서 (증명서) 발급이 원활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부터 방역패스를 이용할 국민께서는 편한 시간대에 네이버·카카오 등에서 최초 예방접종증명을 미리 발급받으면 점심·저녁시간대에도 원활한 이용이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당국의 설명과 달리 이날 낮 12시가 가까워지면서 네이버 등 일부 앱을 통한 전자 증명에 또다시 접속 장애가 발생, 점심시간에 식당이나 카페를 이용하려는 시민들이 전날과 마찬가지로 불편을 겪었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쿠브는 정상 작동되고 있고 네이버 앱 외에 민간 플랫폼사에서는 특별한 장애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쿠브(COOV·전자예방접종증명서)·카카오·토스앱 및 통신3사의 본인확인 서비스인 패스(PASS) 앱을 사용하여 QR체크인을 이용해달라"고 설명했다.


장애는 약 10여분간 지속된 뒤 정상화됐다. 질병청에서 관리하는 쿠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앱으로, 네이버·카카오 앱 등에서 사용하는 QR코드와 동일한 서버에서 운영되고 있다. 다만 처음으로 앱에서 인증 이력을 불러오려면 본인 인증 및 접종력 불러오기 등 '최초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한 차례 최초 인증을 받은 이후에는 사용할 때마다 이런 과정을 거칠 필요 없이 증명서가 바로 나타나게 된다.


김유미 중앙방역대책본부 일상방역관리팀장은 "처음 네이버·카카오 앱에서 본인의 예방접종 기록을 불러올 때 본인 인증을 해야 하며, 이후 (접종력) 인증기록도 발급받게 되는데 시행 첫날 (최초 인증 건수가 몰리면서) 과부하가 걸린 상황"이라며 "미리 예방접종기록을 앱에 받아놓으면, QR코드 생성 자체는 어렵지 않아 향후 접속 장애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QR코드 화면을 미리 캡처하는 것과는 다르다. 한번 발급된 QR코드는 15초 동안만 유효하기 때문에 캡처본은 인정되지 않는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70% 달성이 눈 앞으로 다가온 지난 9월 17일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대기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브리핑에서 "어제 문제가 됐던 부분 중 하나가 최초로 증명을 받는 분들이 점심·저녁시간에 굉장히 몰리면서 서버가 감당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오늘 중 편한 시간에 미리 최초 인증을 받으면 훨씬 원활하게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또다시 접속 장애가 재발한 경우, 전날과 같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오늘 계속적으로 시스템 과부하 등의 문제로 시스템 작동이 원활하지 않아 (방역패스를) 미확인한 사례에 대해서는 벌칙 적용도 유예될 것"이라며 "어제도 시스템적으로 현장에서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은 경우에는 (위반) 신고·적발 시에도 벌칙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취해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방역조치 강화에 따라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 적용을 확대하고, 13일부터 위반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으나 시행 첫날 점심·저녁 시간대에 인증 처리가 몰리면서 시스템 과부하가 발생해 쿠브 앱 및 전자출입명부(KI-PASS), 이와 연동된 네이버·카카오의 QR 체크인의 '먹통' 현상이 잇따랐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전날 저녁 안전안내 문자를 통해 "방역패스 시스템 과부하로 시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오늘(13일)은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음을 알려드린다"며 방역패스 시행을 하루 유보했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