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코로나 신규 확진자 8000명 육박..정부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

입력 2021. 12. 15. 10:1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위중증 환자도 900명대 후반..김부겸 "사적 모임 규모 추가 축소·영업시간 제한"

[이대희 기자(eday@pressian.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000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어났다. 위중증 환자는 1000명대에 버금갔다. 모두 역대 최다 기록이다.

이에 정부는 사실상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중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로 회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7850명 늘어나 총 53만649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다 기록이다. 종전 기록이었던 지난 8일의 7174명보다 676명 늘어났다. 평일 수준을 회복한 검사량 증가에 따른 확진자 증가세가 주중 들어서면서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달 24일 처음으로 4000명대(4115명)를 기록했고, 지난 1일에는 5000명대(5122명), 지난 8일에는 7000명대(7174명)로 늘어났다. 이처럼 확진자 급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일일 확진자 수가 조만간 1만 명대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확진자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 7828명, 해외 유입 22명이 각각 확인됐다.

국내 발생자의 감염 지역을 보면 서울 3157명, 경기 2296명, 인천 475명의 확진자가 각각 보고됐다. 수도권 총합은 5928명으로, 전체 국내 발생 확진자의 75.7%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900명(24.3%)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중 4명은 검역 과정에서, 18명은 지역 사회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각각 분류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9명을 포함한 서울의 총 신규 확진자는 3166명이다. 서울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3000명대의 대규모 확진자가 나왔다. 종전 최다 기록인 지난 7일의 2901명보다 265명 늘어났다.

경기에서 2299명(해외 유입 3명), 인천에서 476명(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부산 343명, 충남 210명(1명), 경남 195명(1명), 경북 193명, 대구 178명(1명), 대전 164명, 강원 160명, 전북 120명, 충북 105명, 전남 60명(1명), 광주·울산 각 59명, 제주 33명(1명), 세종 26명의 새 확진자가 각각 보고됐다.

한편 이날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8명 늘어난 964명을 기록, 1000명대에 바짝 다가섰다. 사상 최다 기록이며, 전날을 포함해 이틀 연속 900명대의 대규모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8일(840명) 이후 엿새 연속 800명대를 유지하다, 전날부터 900명대로 늘어났다.

이날 사망자는 70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4456명(치명률 0.83%)이 됐다.

이처럼 위드 코로나 전환 후 코로나19 관련 핵심 지표가 나빠짐에 따라, 정부는 특단의 대책을 조만간 내놓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오전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특별방역대책 시행으로 사적모임 인원을 축소하고 방역패스를 확대하는 등 방역을 한층 강화했음에도 여러 방역지표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해 답답한 심정"이라며 "사적 모임 규모를 추가로 축소하고 영업시간 제한을 포함하는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이 같은 대책을 "이른 시일 안에 확정해 발표하겠다"며 "대책 시행으로 또 다시 고통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손실보상 방안을 함께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 내용을 종합하면, 정부는 사실상 위드 코로나를 중단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질병청도 이 같은 입장을 전함에 따라 정부 추가 대책 발표는 시간 문제로 여겨져 왔다.

이미 정부가 지난 3차 유행 당시 제재 수준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수도권 기준 사적 모임 인원을 오후 6시 이전 4명으로, 6시 이후에는 2명으로 축소하고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밤 9시로 제한하는 수준의 강력한 거리두기 조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는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라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으로 사적 모임 인원이 제한돼 있으며,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가 적용돼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입장해 착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대희 기자(eday@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