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상생소비지원금 캐시백, 1인 평균 '4만8000원' 받았다

최수진 입력 2021. 12. 15. 15:15

기사 도구 모음

정부의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 속에 최근 종료됐다.

15일 기획재정부는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을 통해 총 1566만 명에 8019억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획재정부는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을 통해 총 1566만 명에 8019억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10~11월 두 달간 총 1566만 명에 8019억 원 지급

[더팩트│최수진 기자] 정부의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 속에 최근 종료됐다. 두 달간 지급한 규모는 8000억 원이 넘는다.

15일 기획재정부는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을 통해 총 1566만 명에 8019억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2달 평균 1인당 캐시백은 4만8000원(10월 4만7000원, 11월 4만9000원)이다.

10월분은 총 4042억 원으로 11월 15일 지급된 3875억 원에 더해 정산 과정에서 167억 원이 추가 발생했다. 지급대상자는 854만 명(전체 참여자의 55%)으로, 당초 810만 명에서 소급 지급 대상자가 추가되면서 확대됐다. 1인당 캐시백은 평균 4만7000원이다. 10월 기지급분(3875억 원)은 지난 13일까지 94%(3661억 원)가 사용됐다.

11월분은 총 3977억 원이 발생했다. 지급대상자는 819만 명(전체 참여자의 52%)으로, 1인당 평균 캐시백은 4만9000원이며, 한도인 10만 원을 지급받는 인원은 총 180만 명(캐시백 수령자의 22%)으로 나타났다.

10~11월 카드 사용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 13.4%, 13.7% 증가하는 등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추세보다 5~6%p 높은 수준으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4분기 소비 회복에 상당부분 기여했다는 게 기재부의 입장이다.

기재부는 "10월, 11월 캐시백 모두 내년 6월까지 사용 가능하고 기한 내 사용되지 않은 캐시백은 소멸된다"며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고도로 발전된 우리나라의 신용카드 인프라와 ICT 기술을 토대로 전 세계에서 최초로 시도된 소비견인 인센티브 정책으로, 향후 정부는 사업 효과를 면밀히 분석,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jinny0618@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