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접종완료 스티커 받으러 왔어요"..QR 체크인 먹통 되자 주민센터 '북적'[르포]

최아영 입력 2021. 12. 15. 20: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민센터에서 받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 [사진 = 최아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적용된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QR 체크인의 먹통 현상이 잇따르자 대안으로도 떠올랐다.

15일 오후 2시께 방문한 서울 종로구 종로 1·2·3·4가동 주민센터에서는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부착하러 온 주민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종로구 주민센터 관계자는 "주로 어르신들이 스티커 받으러 많이들 오신다. 수시로 오시는데 지금까지 한 10명 정도 방문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주민센터에서 만난 종로구 주민 최모(61)씨는 "스마트폰 다룰 줄도 모르고 글씨도 잘 안 보이기 시작해서 스티커를 받으러 왔다"며 "이제 이것만 보여주면 되니 아주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스티커는 신분증 뒷면에 부착하는 방식이다. 종이증명서와 전자증명서와 같은 효력을 가진다. 스티커에는 접종 완료 일자가 표기된다.

정부는 지난 7월 종이, 전자, 스티커 등 3가지 백신 접종 증명서를 마련했다. 당초 65세 이상만 예방 접종 스티커를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누구나 발급받을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꿨다.

방역패스 의무화가 시작된 1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식당에 방역패스 적용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방법은 간단하다.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만 지참해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주민센터가 아니어도 된다. 대리 발급신청도 가능하다. 이 경우에도 대리인과 위임자의 신분증만 지참하면 된다.

이날 기자도 종로구에 거주하지는 않지만, 종로구 주민센터에서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붙였다. 신분증을 제시한 뒤 스티커 발급까지는 3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잘 모르는 주민들도 있었다. 주민센터에서 만난 70대 종로구민들은 기자가 해당 스티커에 대해 설명하자 "그런 게 있었느냐"면서 스티커를 받아갔다.

서울의 다른 주민센터에 문의해본 결과 스티커 부착을 위해 방문하는 사람들은 꾸준히 늘었다. 양천구 목5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정확하게 집계되진 않지만, 하루에 70~80명 정도 스티커 부착하러 오신다"며 "평소 수요가 많아서 방역패스 시행 이후로 급증한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구로구 가리봉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외국인등록증에 스티커를 붙이려는 외국인들이 부지기수다.사람이 갑자기 몰려서 중간에 의자를 놓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노원구 상계6·7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최근 QR코드 먹통에 젊은 층의 방문이 부쩍 늘었다"며 "하루 평균 100~150명 정도 다녀간다"고 말했다.

[최아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