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재난지원금의 힘..코로나 사태에도 소득 분배 개선세 지속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입력 2021. 12. 16. 12:03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불평등 정도를 보여주는 3대 소득분배지표가 전년도인 2019년보다 일제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경우 코로나19가 들이닥친데다가 그 피해가 취약계층에 더 심하게 미쳐 소득분배지표가 악화할 것으로 우려됐지만, 오히려 개선세가 한층 뚜렷해진 결과가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지니계수 등 3대 소득분배지표 일제히 개선..악화 우려와 달리 2019년보다 개선 폭 확대
통계청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불평등 정도를 보여주는 3대 소득분배지표가 전년도인 2019년보다 일제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1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지니계수'(이하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기준)는 0.331로 2019년 0.339보다 0.008 낮아졌다.

지니계수는 소득불평등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0이면 완전평등, 1이면 완전불평등을 의미한다.

전년 대비 하락 폭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0.006보다 더 커졌다.

또, 소득 상위 20% 계층의 평균소득을 하위 20% 계층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인 '소득 5분위배율'은 2019년 6.25에서 지난해 5.85로 0.40포인트 하락했다.

소득 5분위배율 하락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각 소득 격차가 줄었음을 의미한다.

지난해 5분위배율 하락 폭 역시 2019년 0.29포인트보다 확대됐다.

지난해 재난지원금 등 공적이전소득 증가율 31.7%로 역대 최대


지난해 '상대적 빈곤율'은 2018년 16.3%에서 1.0%포인트나 줄어든 15.3%였다. 지난해 하락 폭은 0.4%포인트였다.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 인구 가운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이 '중위소득(지난해 2998만 원)의 50%' 즉, '빈곤선' 이하에 있는 인구 비중이다.

전년 대비 3대 소득분배지표 동반 개선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째 거듭됐다.

통계청 제공

지난해 경우 코로나19가 들이닥친데다가 그 피해가 취약계층에 더 심하게 미쳐 소득분배지표가 악화할 것으로 우려됐지만, 오히려 개선세가 한층 뚜렷해진 결과가 나왔다.

통계청 임경은 복지통계과장은 "재난지원금을 비롯한 공적이전소득 증가율이 지난해 역대 최대인 31.7%를 기록한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가구당 평균 소득은 2019년 5924만 원보다 201만 원, 3.4% 증가한 6125만 원이었는데 이 가운데 602만 원이 공적이전소득이었다.

전체 가구소득 중 공적이전소득 비중은 9.8%로 2019년보다 2.1%포인트 증가했다.

하위 20% '1분위' 가구소득 12%↑, 상위 20% '5분위'는 2.2% 그쳐


스마트이미지 제공
특히, 지난해 2019년보다 늘어난 가구소득 201만 원의 무려 72%가 공적이전소득 증가분이었다.

이처럼 역대급으로 증가한 공적이전소득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도의 경기 침체에도 지난해 가구소득을 전년보다 3.4% 증가시킨 원동력이었던 것이다.

공적이전소득 증가에 따른 가구소득 증가 효과는 특히, 전체 가구소득 중 공적이전소득 비중이 고소득층보다 훨씬 큰 저소득층에서 두드러졌다.

가구소득 중 공적이전소득 비중이 47.1%로 절반에 육박하는 하위 20% '1분위' 가구소득 증가율은 지난해 12%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반면, 공적이전소득 비중이 3.7%에 불과한 상위 20% '5분위' 가구소득 증가율은 2.2%에 그쳤다.  

한편, 지난 3월 기준 가구당 평균 부채는 8801만 원으로, 지난해 8256만 원 대비 6.6% 증가했다.

가구당 평균 자산은 5억 253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2.8% 증가했으며, 자산에서 부채(8801만 원)를 뺀 순자산은 전년 대비 14.2% 증가한 4억 1452만 원이었다.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heejjy@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