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코로나 지원금에 소득분배지표 개선..빚 부담은 여전

이지혜 입력 2021. 12. 16. 19:49

기사 도구 모음

민생지표이자 경제 정책의 성적표라 불리는 '가계 소득 분배지표'가 발표됐습니다.

고용시장 충격과 물가 상승 등 팍팍한 살림살이 속에서도 예상과는 다르게 3대 소득분배지표가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적이전소득 전체적으로 증가 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1분위부터 5분위까지의 소득이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소득분배지표가 개선되는 쪽으로 나타났고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충격에도 3대 소득분배지표 모두 개선
재난지원금 효과..공적이전소득 역대 최대폭 증가
소득 대비 빚 부담 증가 속도는 더 빨라
16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앵커>

민생지표이자 경제 정책의 성적표라 불리는 ‘가계 소득 분배지표’가 발표됐습니다. 코로나 충격을 완화시키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이 디딤돌 역할을 했다는 평갑니다. 하지만 전반적인 가계 빚 부담은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로 전국민이 힘들었던 작년 한 해.

고용시장 충격과 물가 상승 등 팍팍한 살림살이 속에서도 예상과는 다르게 3대 소득분배지표가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2021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소득불평등을 나타내는 지니계수, 소득 상위 20% 계층의 평균소득을 하위 20% 계층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소득5분위배율과 상대적 빈곤율이 모두 눈에 띄게 좋아졌습니다. 2017년부터 4년 연속 개선세가 이어진 겁니다.

16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그 배경에는 정부가 대규모로 푼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이 있었습니다. 재난지원금 등이 포함된 공적이전소득은 역대 최고 증가율(31.7%)을 보였습니다. 작년 소득증가분에 대한 기여율이 70%를 넘었습니다.
16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임경은 / 통계청 복지통계과장]

“공적이전소득 전체적으로 증가 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1분위부터 5분위까지의 소득이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소득분배지표가 개선되는 쪽으로 나타났고요.”

하지만 전반적인 가계 살림은 여전히 팍팍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작년 가구의 평균 소득이 6125만원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지만,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가구의 평균 부채는 8801만원으로 6.5% 늘었습니다.

수입 증가분보다 빚 부담이 더 커지면서 당장 생계를 위한 자금 수요가 늘 수 밖에 없습니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로 인한 서민들의 불안함은 풀어야할 과제입니다.

16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김대종 /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

“시장경제에 맡겨서 자연스럽게 살아나게 해주든지, 정부 자금지원으로 생계를 유지하게 해주든지 무작정 대출을 줄이는 게 능사는 아니라고 봅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영세 자영업자와 취약계층들이 자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등 어려움을 최대한 덜어낼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데일리TV 이지혜입니다.

이지혜 (jhlee26@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