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대전·세종·충남 일부 한파주의보..서해안 저녁까지 눈

대전CBS 김정남 기자 입력 2021. 12. 17. 10:36 수정 2021. 12. 18. 17:24

기사 도구 모음

대전과 세종, 충남 일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들었다.

17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 세종, 충남 계룡·예산·청양·부여·금산·논산·아산·공주·천안에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다.

전날보다 10도 가까이 떨어지며 이날 아침 대전과 세종, 충남 대부분 지역의 기온은 영하권에 머물렀다.

한낮 기온도 아산·금산 영하 2도, 대전·세종 영하 1도, 서천 영상 1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종민 기자

대전과 세종, 충남 일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들었다.

17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 세종, 충남 계룡·예산·청양·부여·금산·논산·아산·공주·천안에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다.

전날보다 10도 가까이 떨어지며 이날 아침 대전과 세종, 충남 대부분 지역의 기온은 영하권에 머물렀다.

계룡산과 홍성 원효봉의 아침 기온은 영하 7도대까지 떨어졌고, 세종 전의면 영하 2도, 천안과 당진 영하 1.8도, 보령 영하 1.4도 등이었다.

한낮 기온도 아산·금산 영하 2도, 대전·세종 영하 1도, 서천 영상 1도 등으로 예보됐다.

충남 당진·서천·홍성·보령·서산·태안에 강풍주의보도 이어지는 가운데 태안 일대에는 초속 15m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오전부터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도 시작됐다. 충남 서해안에는 저녁까지 3~8㎝의 눈이, 내륙에도 1~5㎝ 안팎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추위는 주말에도 이어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낮 최고기온도 0~4도에 머물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한파 속 노약자의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의 체온 유지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전CBS 김정남 기자 jnkim@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