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대통령 "종전선언, 한반도 평화시계 다시 움직일 동력"

조소영 기자 입력 2021. 12. 17. 12:21 수정 2021. 12. 17. 13:3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종전선언은 전쟁의 기억과 이산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해와 협력, 관용과 포용의 가치를 공유하며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영상 개회사를 보내 "종전선언은 항구적 평화의 입구이며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마중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20기 민주평통 전체회의 영상 개회사
"종전선언, 평화·경제 선순환 이끄는 마중물"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 공영방송사인 B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2018.10.12/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종전선언은 전쟁의 기억과 이산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해와 협력, 관용과 포용의 가치를 공유하며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영상 개회사를 보내 "종전선언은 항구적 평화의 입구이며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마중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길은 아직 가보지 못한 길"이라며 "우리가 가는 길이 곧 인류가 그토록 염원하는 평화의 길이 될 것이다. 불확실하고 어려운 길이지만 우리는 할 수 있고 또 해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이점을 극대화하고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민주평통이 종전선언을 위한 선구자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한반도 평화시대로의 대전환을 이끌겠다"며 "(다른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우리는 평화에서도 한반도 모델을 만들 수 있다.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