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수도권 아파트단지 1511곳 중 213곳, 5000만원 이상 하락

김원 입력 2021. 12. 20. 00:02 수정 2021. 12. 20. 06: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경기·인천 등 서울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시세보다 1억~2억원 가격을 낮춘 ‘급매물’이 등장하고 있다. 이런 급매물 가격도 3개월 전과 비교해 일부 단지에선 크게 하락했다. 대출규제 강화, 금리 인상 등 정부의 돈줄 죄기에 매수 심리가 크게 꺾이면서 가격을 더 낮춰 집을 팔겠다는 집주인이 늘어난 것이다.

19일 중앙일보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운영하는 네이버부동산에 등록된 수도권 주요 아파트 단지의 9월과 12월 매물 최저가를 비교한 결과 일부 단지에서 최저가가 3개월 전보다 많게는 2억원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용면적 84㎡ 매물이 5개 이상 네이버부동산에 등록된 수도권 아파트단지 1511곳을 대상으로 했다. 이 가운데 매물 최저가가 가장 크게 하락한 단지는 경기도 화성시 영천동 동탄센트럴자이로 나타났다.

이 단지의 경우 추석 직후인 9월 22일 등록된 전용 84㎡ 매물 19개 가운데 최저가는 11억1000만원(4층)이었다. 하지만 지난 17일에는 9억원(4층)짜리 매물이 등장했다.

집값 초양극화? GTX로 뜬 서울 외곽 2억 하락, 강남 일부 단지는 3억 올라

화성시 청계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최근 일부 일시적 1가구 2주택자가 양도소득세 비과세 요건을 맞추기 위해 기존 보유 주택을 시세보다 크게 낮은 가격에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 GTX 정차지역 최근 아파트값 변동률.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의 지축역한림풀에버도 매물 최저가가 9월 12억원(중층)에서 이달 10억원(6층)으로 떨어졌다.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푸른마을인덕원대우 역시 3개월 전보다 급매물 가격이 2억원(11억→ 9억원) 하락했다.

수도권광역고속철도(GTX) 정차역 설치에 대한 기대감으로 올해 아파트값이 급등한 지역일수록 이런 경향이 강했다. 조사 대상 가운데 12월 매물 최저가가 9월보다 5000만원 이상 하락한 곳은 213개 단지였는데, 화성시(29곳)-성남시 분당구(12곳)-안양시 동안구(12곳)-시흥시(8곳) 등에서 많았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화성시는 올해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이 19.74%였다. 특히 GTX-A 동탄역 인근의 동탄2신도시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의왕시(38.57%), 안양시 동안구(33.77%), 인천 연수구(32.94%) 등도 GTX 수혜지역으로 꼽히며 올해 아파트값 ‘급등 열차’를 탔다.

매물 평균가 1억원 낮아진 수도권 아파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런 분위기가 반전된 건 9월부터 시작된 금융 당국의 대출규제 강화가 큰 영향을 줬다. 집값 급등에 대한 피로감이 누적된 데다 대출마저 어려워지면서 수요가 얼어붙었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20·30대 수요가 유입되며 단기간에 집값이 급등한 지역을 중심으로 대출규제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1억 이상 낮춘 ‘급매’ 등장한 수도권 아파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일부에서는 아파트값 상승세 자체가 꺾인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일시적인 가격 조정이라는 의견도 맞선다. 주택산업연구원은 내년 주택 매매가격이 연간 2.5%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주산연은 “누적된 공급 부족 등으로 올해보다 상승률은 낮아지지만, 인천·대구 등 일부 공급 과잉 지역과 단기 급등 지역을 제외하고는 하락세로 돌아서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위원도 “내년에는 지역별, 단지별 초양극화 장세가 예상된다”며 “강남 3구나 용산, 과천, 분당 등 대체 불가 입지와 입주물량이 부족한 지역은 안정적인 상승세가 예상되지만, GTX 교통 호재만으로 급등한 경기 지역 등의 조정 장세는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강남권에선 매매호가가 3개월 전보다 크게 오른 곳이 많았다.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의 경우 3개월 전보다 매물 수가 11개(14→25개) 늘었지만, 매물 평균 가격은 오히려 3억3757만원 상승했다. 반포동 반포써밋(2억9026만원), 아크로리버파크(2억4231만원),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2억5538만원) 등도 평균 매도호가가 2억원 이상 올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