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쿠키뉴스

코빗 "비트코인 내년에도 오른다..NFT 무궁무진"

손희정 입력 2021. 12. 20. 15:12

기사 도구 모음

가상화페 거래소 코빗이 메사리의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 번역본을 통해 내년 비트코인이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메사리의 내년도 가상자산업계 전망 리포트는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거시적 관점에서 산업을 바라볼 때 최고의 지침서라고 할 만하다"면서 "내년에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양적 완화 종료가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구조적으로 기관 투자자들의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만큼 내년 가상자산 시장은 긍정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메사리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 번역본 발간
가상화페 거래소 코빗이 메사리의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 번역본을 통해 내년 비트코인이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일 코빗에 따르면 미국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기업 메사리의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을 담은 ‘Crypto Theses 2022’ 리포트 한글 번역본을 발간했다. 코빗은 이달 국내 기업 최초로 메사리의 발행 콘텐츠를 번역, 배포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그 첫 번째 콘텐츠로 내년도 업계 전망 리포트를 선정했다.

메사리는 2022년에도 가상자산업계에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비트코인 성장세 지속 및 업계 대장주로서의 지위 유지 ▲웹 3.0 트렌드 심화에 따른 NFT, 디파이 등 성장 가속화 ▲가상자산 시장 세분화에 따른 크립토 펀드 자금 유입 증가 등을 예로 들었다

우선 비트코인 가격은 내년에도 우상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을 누를 것이라는 견해에 대해서는 실현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비트코인의 경쟁자는 거래 수단이라는 동일한 목적을 가진 라이트코인, 도지코인 등과 같은 것들인데 이들 중 비트코인을 넘볼 수 있는 자산은 아직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거래 수단과 스마트 콘트랙트라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메사리는 이더리움은 경쟁자들의 강력한 도전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성장하려면 네트워크 확장성 문제를 해결해야한다. 그러나 최근 솔라나, 아발란체와 같은 이더리움의 경쟁 네트워크들이 이에 대한 대안으로 주목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이더리움의 성장해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올해 비트코인 도미넌스(전 세계 가상자산 중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차지하는 비율)가 72%에서 42%까지 떨어졌지만 스마트컨트랙트 플랫폼 전체 시가총액 중 이더리움 도미넌스 역시 80%에서 60%로 하락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메사리는 NFT의 무궁무진한 성장 잠재력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아날로그 세계 미술품 시가총액 규모가 1조7000억 달러로 추산되는 것과 달리 NFT 아트의 시가총액은 140억 달러(DappRadar 2021년 3분기 기준 데이터)로 1%에 불과하다.

메사리는 향후 10년간 NFT 아트 시가총액이 10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함께 NFT에 투자하려는 사람들에게 개별 NFT 작품 투자보다는 NFT거래소 투자가 현명한 방법이라고 조언한다. 개인이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NFT를 선별하는 자체가 매우 어려운 만큼 NFT 거래소와 같은 인프라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좀 더 성공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또한 NFT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적용된다면 회원권과 굿즈의 개념이 결합한 팬 토큰(fan token)의 형태로 사용자들이 NFT를 소유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여기서 발생한 수익은 기존 관행보다 훨씬 높은 비율로 크리에이터에게 공유될 수 있기 때문에 바람직한 비즈니스 모델 구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NFT가 신분증이나 자격증을 모듈화 해 대체 불가능한 이력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가 취득한 모든 학력, 경력, 자격증 등을 웹3.0 지갑에 NFT로 담는다면 졸업장 위조 논란 등과 같은 전통적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진다. 이에 2022년 NFT의 중요한 트렌드로 ‘매수하는 NFT’가 아닌 ‘취득하는 NFT’를 꼽았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메사리의 내년도 가상자산업계 전망 리포트는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거시적 관점에서 산업을 바라볼 때 최고의 지침서라고 할 만하다”면서 “내년에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양적 완화 종료가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구조적으로 기관 투자자들의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만큼 내년 가상자산 시장은 긍정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희정 기자 sonhj1220@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