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국어, 유엔·국제기구 공용어로 만들자'..반크, 캠페인 전개

왕길환 입력 2021. 12. 21. 09:44

기사 도구 모음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어를 유엔 및 국제기구 공용어로 지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지옥' 등의 인기와 방탄소년단(BTS)을 필두로 한 K-팝 열기, '기생충', '미나리'로 이어지는 K-영화 열풍 등으로 형성된 한류 팬 1억 명 시대에 유엔과 국제기구의 한국어 공용어 지정은 마땅하다"며 "한국도 정부 차원에서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팝·K-영화·K-드라마 열기, 공용어 지정의 좋은 기회 만들어"
유엔 공용어에 한국어 등재 캠페인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어를 유엔 및 국제기구 공용어로 지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유엔의 공용어는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중국어, 러시아어, 아랍어 등 6개 언어다. 유엔 공용어 지정은 국가들의 요구에 따라 유엔 총회 회원국 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일본은 1980년대부터 자국어를 유엔 공용어로 채택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노력하고 있으며, 인도 정부는 2018년 힌디어의 공용어 채택을 추진했지만 실패한 바 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지옥' 등의 인기와 방탄소년단(BTS)을 필두로 한 K-팝 열기, '기생충', '미나리'로 이어지는 K-영화 열풍 등으로 형성된 한류 팬 1억 명 시대에 유엔과 국제기구의 한국어 공용어 지정은 마땅하다"며 "한국도 정부 차원에서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 공용어에 한국어 등재는 국제기구에 관심 있는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한국어를 배우게 하는 동기 부여가 되고, 한국어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한국어의 번영을 반석 위에 세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7월 유엔무역개발회의가 만장일치로 우리나라의 지위를 '선진국'으로 변경한 사실도 한국어를 공용어로 지정하는데 유리한 배경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중국은 국가 차원의 지원에 힘입어 지난 1월 중국어를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의 공식 언어로 만들었다. 이로써 UNWTO 공식 언어는 아랍어, 영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스페인어에 이어 중국어까지 6개로 늘어났다.

반크는 '유엔 및 국제기구 공용어에 한국어 등재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제작해 소셜미디어(SNS)에 배포하고 있으며, 국제청원(bridgeasia.net)도 올렸다.

청원에서는 "대한민국 정부,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는 한국어가 유엔 및 국제기구 공용어로 지정될 수 있도록 문화, 외교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